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887 0242020040559274887 02 02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42411000 1586042445000 related

서울아산병원서 또 코로나 확진자…첫 환자와 같은 병실 쓴 산모

글자크기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 입원 환자, 두번째 확진자로

첫 환자 9세 여아와 이틀간 같은 병실 쓴 40세 산모

신생아와 산모 남편은 음성 판정 받아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국내 대표 대형병원인 서울아산병원에서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병원 첫 확진자였던 어린이병원 입원 중 확진 판정을 받은 여아 A(9)양과 같은 병실을 사용했던 환아의 어머니다.

이데일리

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부분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지난달 31일 이 병원 입원치료를 받던 9세 여아가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어린이병원 응급실 등 부분 폐쇄됐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송파구청은 5일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A양과 같은 136병동(6인실)에 입원해 있던 생후 22일 환아의 어머니인 B(40)씨가 추가로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환아와 B씨의 남편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구청에 따르면 산후 조리 중이던 B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2시쯤 A양이 입원해있던 병실로 이동했고, 두 환아의 입원 기간이 겹치는 나흘 가운데 28일(2시간)과 30~31일(21시간) 이 병실에 있었다. B씨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경기도 시흥시 자택에 귀가해 자가 격리하던 3일 오후 10시50분 다시 병원을 찾았고 이튿날 검사를 시행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발열이나 기침 등 관련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아산병원은 지난달 31일 입원 중이던 A양이 확진 판정을 받자 어린이병원 입원실을 폐쇄하고 입원 환자 43명에 대해 코호트(동일집단) 격리에 들어갔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구 보건소가 서울시 코로나19 현장대응팀과 서울아산병원과 협력해 방역 및 감염병 차단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추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신속하고 정확하게 알려 드리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