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833 0962020040559274833 05 0506001 6.1.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41869000 1586070011000

임금 삭감 요구에 반대한 PFA, "30% 삭감하면 세금 3000억 손해"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출처 | PFA SNS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정부의 임금 삭감 요구에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PFA는 4일 성명서를 통해 선수들의 임금 삭감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PFA는 “선수 연봉 30%를 삭감하면 5억 파운드(약 7582억원)의 임금이 줄어들고, 세금은 2억 파운드(약 3033억원)의 손해를 볼 것”이라면서 임금 삭감안에 동의할 수 없다는 생각을 드러냈다. 프리미어리그 전체 선수들의 임금을 삭감할 경우 구단의 부담은 줄어들지만 이로 인해 국고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뜻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혼란을 겪고 있는 정부에 더 큰 어려움을 안길 여지가 있어 임금 삭감에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PFA가 임금 삭감안에 무작정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PFA는 “선수들은 구단을 돕고 싶다”라면서 리그 자체에서 2000만 파운드(약 303억원) 이상의 기금을 조성해 국민보건서비스(NHS)에 기부하는 게 낫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PFA의 주요 회원인 조던 헨더슨과 케빈 데브라위너, 마크 노블 등 선수들이 이 안에 무게를 실은 것으로 확인됐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과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 등 사령탑들도 PFA 안을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맷 핸콕 보건부장관은 프리미어리그 선수들의 연봉이 높은 것을 지적하며 삭감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PFA의 성명서 발표는 이에 따른 것이었다. PFA가 적극적으로 의견을 밝히면서 보건 당국과 구단, 선수들의 힘 겨루기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