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820 1092020040559274820 01 0101001 6.1.7-RELEASE 109 KBS 60055642 true true true false 1586034297000 1586041681000 related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 “미워하지 않겠다” VS “미워한다”

글자크기

[앵커]

4·15 총선 이제 꼭 열흘 남았습니다.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인 어제, 민주당은 통합당이 전날 유세를 펼친 인천으로 향했고 통합당은 부산 경남으로 무대를 옮겼습니다.

이낙연, 황교안 후보는 미워하지 않는다, 미워한다며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박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낙연 선대위원장, 지역구로 돌아왔습니다.

코로나19로 고통의 강과 위기의 계곡이 펼쳐져 있다며 지금은 협력할 때라고 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 "황교안 대표 너무 미워하지 마세요. 그리고 저 이낙연도 너무 미워하지 마세요. 우리는 어차피 서로 협력해서(나라를 구해야 될 처지입니다.)"]

불출마 중진들로 구성된 이른바 '라떼는 유세단',

통합당이 하루 전 지나간 인천으로 향해 통합당을 심판하자고 했습니다.

[원혜영/더불어민주당 : "'라떼는 유세단' 단장 인천을 망한 사람, 이혼한 사람들 모여 사는 동네로 비하하는 미래통합당, 이대로 둘 수 있겠습니까."]

일주일 동안 수도권에 집중했던 통합당, 부산, 경남으로 무대를 옮겼습니다.

'정권이 상황 파악 못한다'며 맹공을 펼쳤는데, 조국 전 장관도 쟁점화했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조국을 살려야 되겠습니까, 경제를 살려야 되겠습니까. 이 사람들 경제를 살릴 능력이 없으니까 지금 엉뚱한 생각을 갖다 하는 거 같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역시 종로였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이 정부는 경제가 잘 돌아가고 있다, 그렇게 말하고 있는 거 들으셨죠? 그거 제정신입니까."]

이낙연 위원장 발언 뒤 SNS에 글을 올렸는데. 권력에 눈먼자들이 제 구실을 못했다며, 미워한다고 썼습니다.

민생당은 수도권과 부산, 광주 등에서 삼각 유세를 펼치며, 거대 양당 싸움을 끝내자고 했습니다.

정의당은 전북 전주와 익산을 찾아 다당제 연합 정치를 강조하며,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국민의당은 재작년 소득 기준으로 재난지원금을 주는 것은 현장을 모르는 거라고 비판했습니다.

오늘 민주당은 호남으로, 통합당은 충청을 찾아 주말 표심 잡기에 주력합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박혜진 기자 (root@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