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509 0292020040559274509 06 0602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37060000 1586037158000 related

'부부의 세계' 김희애, 김영민과 하룻밤 외도..본격 복수 시작되나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지민경 기자]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김영민과 호텔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본격 복수의 서막을 알렸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는 태오(박해준 분)와의 이혼을 계획하는 선우(김희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태오의 외도 사실을 알고 이혼을 준비하던 선우는 태오가 자신의 재산을 몰래 자신의 법인체로 돌려놓았고, 아들 준영(전진서 분)의 변액보험금까지 약관 대출을 받아둔 상태라는 것을 알게 됐다. 변호사는 선우에게 "이미 다른 사람 명의로 빼돌렸다면 한 푼도 못 건질 수 있다. 보안이 전략이다. 남편이 절대 눈치채게 해서는 안된다. 그게 안된다면 차라리 다 놓고 가는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OSEN

이에 선우는 태오에게 여자 있는 것 아니냐고 의심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 외도의 증거가 있던 태오의 차 트렁크를 봤지만 이미 태오가 증거를 모두 없애버린 후. 선우는 다른 증거를 잡기 위해 현서(심은우 분)를 전면에 내세웠고, 동시에 다경(한소희 분)과 태오를 도발했다.

선우는 다경의 아버지 병규(이경영 분)에게 다경이 만나는 남자가 있다는 사실을 흘렸고, 병규는 다경에게 정리하고 선을 보라고 다그쳤다. 이어 선우는 우연히 다경의 가족과 함께 저녁식사를 하게 된 자리에서 다경에게 연애는 잘 되어가냐고 물었고, 태오와 다경은 크게 당황했다.

또한 "저렇게 잘생겨서 집적대는 여배우들 많았겠다"는 효정(김선경 분)의 말에 선우는 "남편이 워낙 가정에 충실한 편이라. 만에 하나 그런 일이 생기더라도 남자에게는 배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해 다경을 자극했다.

OSEN

하지만 선우에게도 위기가 찾아왔다. 현서의 전 남자친구 인규(이학주 분)는 선우를 찾아와 사람 사서 미행시킨 것을 폭로하겠다며 돈을 요구했다. 선우가 힘들어하는 사이에 제혁(김영민 분)이 선우에게로 접근했고, 두 사람은 술을 함께 마시게 됐다.

제혁은 호텔 룸 키를 건네며 "태오한테 이런 식의 복수도 괜찮지 않냐. 선택은 선우 씨가 하는 것"이라고 말했고, 선우는 고민 끝에 제혁과 하룻밤을 보냈다. 하지만 이는 선우의 계획으로 선우는 제혁에게 회사 법인 자금 내역과 개인 계좌 현황을 다 조사해서 넘기라고 협박했다.

이처럼 태오와 마찬가지로 선우 역시 태오의 친구 제혁과 맞바람을 피는 파격전개가 그려진 가운데 과연 선우는 태오와 자신을 속인 지인들에게 통쾌한 복수를 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mk3244@osen.co.kr

[사진] ' 부부의 세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