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338 0032020040559274338 04 04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034002000 1586034024000

"미국 코로나19 의료시스템 붕괴 수준…병원이 진원지되고 있어"

글자크기

미 간호사노조 조직실장 인터뷰…"병원 다녀간 경찰·소방관 등 감염 속출"

한국계 로이 홍 "응급실 간호사에 마스크도 지급 안돼"…"공격적 격리가 중요"

연합뉴스

병원 밖으로 옮겨지는 뉴욕의 코로나19 사망자 시신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한 의료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을 병원 밖으로 옮기고 있다. leekm@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전국간호사연합(NNU) 조직실장인 한국계 로이 S 홍(한국명 홍순형)은 3일(현지시간) "미국의 코로나19 의료시스템이 붕괴 수준"이라며 "일선 병원이 코로나19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조직실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간호사들이 코로나19에 노출됐을 경우 2주간 격리를 하고, 보호해줘야 하는데 이러한 조치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NNU는 210여개 병원의 간호사 15만명이 가입한 미국 최대의 간호사 노조로,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맞아 의료장비 부족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간호사들의 항의 시위를 이끌고 있다.

홍 조직실장은 마스크와 진단 키트가 부족한 데다 뉴욕의 경우 병원에 다녀간 경찰과 앰뷸런스 응급 요원, 소방관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상황이 속출하고 있다며 미국의 의료 시스템이 붕괴 수위에 도달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료장비 부족 사태의 한 원인으로 미국의 '저스트 인 타임'(Just In Time) 시스템을 꼽았다.

저스트 인 타임은 원가 절감 등을 위해 재고를 최대한 억제하는 상품관리방식이다.

대형병원이 평소 전염병 확산 등 위기 상황을 염두에 두고 의료장비 재고 물량을 적정한 수준으로 유지해야 하는데 그러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는 "미국 병원들은 비용 절감을 위해 평상시 의료 장비를 필요한 수량만 주문해서 쓰고 버리는 시스템을 유지해왔다"며 "그러다가 이번에 코로나19 대유행이라는 비상 상황에 직면하면서 의료장비 부족 현상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의료장비 부족' 항의시위 벌이는 미국 간호사들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롱스의 한 병원 간호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진료에 필요한 N95 마스크 등 부족한 의료장비 지급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leekm@yna.co.kr



홍 조직실장은 아울러 미국 현지 언론이 한국의 대응 사례로 코로나19 진단이 잘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주목했지만, 진단뿐만 아니라 감염자를 공격적으로 격리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어 있는 대학 기숙사와 호텔, 컨벤션센터를 활용해 환자를 격리하는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며 "이런 조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자택 금지령 등 각종 폐쇄 조치가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홍 조직실장은 대형병원과 연방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능력도 비판했다.

그는 "대형병원이 간호사를 제대로 보호하지 않아 중환자실과 응급실, 심지어 신생아집중치료실(NICU)의 간호사들에게도 마스크가 지급되지 않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진원지와 그다음 확산 지역에 의료 장비를 배분하는 일이 중구난방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연방정부가 제대로 된 조정 능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