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212 0042020040559274212 03 0301001 6.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028618000 1586030409000 related

코로나 사태로 라면 수출 41% 증가...짜파구리 인기도 한 몫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로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생필품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면서 한국산 라면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지난달 라면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1% 증가했는데, 현지 생산이라 수출 통계에 잡히지 않는 이른바 '짜파구리' 재료 라면도 매출이 급증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 이후 유럽과 미국 마트에서 사재기 현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특히 한국산 라면이 인기를 끌어 라면 수출이 급증했습니다.

한국무역통계진흥원 집계에 따르면 3월 중 라면 수출액은 626억 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41.6% 증가했습니다.

1월 중 429억 원을 기록했던 라면 수출이 2월에는 500억 원, 3월에는 626억 원으로 급속히 늘어난 것입니다.

[이승원 / 삼양식품 해외영업지원팀장 : 1분기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50% 이상 성장했습니다. 중국이 가장 큰 성장을 견인했고 미국은 100% 이상, 태국은 50% 이상 성장했습니다.]

국내 라면 생산 1위인 농심은 미국 등에 라면 공장을 지어 현지 생산 판매를 하고 있어 수출 물량에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농심은 3월 중 해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0% 늘어난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영화 '기생충'에 나온 '짜파구리'가 큰 인기를 끌면서 매출을 빠르게 끌어올렸습니다.

[임종익 / 농심 과장 : 라면 조리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들도 짜파구리를 맛있게 요리할 수 있도록 세계 11개 언어로 짜파구리 레시피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라면 업계에서는 최근 라면 수출이 활발한 것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비축해 두려는 가수요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한 끼를 때울 수 있는 라면이 코로나19 사태로 전세계인의 비상식량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YTN 박병한 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