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200 0042020040559274200 01 01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028576000 1586029567000 popular

총선에서 갑자기 툭 튀어나온 대권 선언, 왜?

글자크기
[앵커]
4월 총선을 향한 본격 레이스가 시작되자마자 거물 후보들은 큰 그림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국회의원 뽑는 선거 유세 첫날부터 뜬금없이 대권 도전을 말한 건데요, 대체 왜 그랬던 걸까요?

그 속내를 염혜원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보수 텃밭인 데다가 코로나 19 사태의 집중 피해 본 지역,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출정식에서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

[김부겸 /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갑 후보 (지난 2일) : 거짓과 진영정치를 넘어서 저는 여러분이 이번에 신임해주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을 부강한 나라로 번영의 나라로 만드는 첫발을 디디겠습니다.]

갑자기 대권 선언을 해버린 겁니다.

같은 지역구 경쟁자인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자는 논점을 흐리지 말라고 비판하며 질세라 맞불을 놨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대구 수성갑 후보 (지난 2일) : 만약 이번 총선에서 제가 김부겸 후보를 꺾고 당선이 된다면, 7월에 있을 당 대표, 저희가 다수당이 된다면 국회의장 후보/ 내년에 있을 미래통합당 대선후보 경선에도 참여할 수 있는….]

공천 탈락 반발로 바로 옆 지역구에 무소속 출마하는 홍준표 후보는 진즉에 선언을 해버렸습니다.

[홍준표 / 무소속 대구 수성을 후보 (지난달 28일) : 총선에 출마하지 못하면 정말로 다음 대권에 가기가 어렵다 그런 생각이 들어서 수성구 을에 출마를 했는데….]

자천타천 잠룡 대열에 오른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승부를 위해 종로에 출마했다고 밝혔고, 민주당 이낙연 후보는 말은 아끼지만 부정 자체는 하지 않았습니다.

[황교안 /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후보 (지난 2일) : 제가 경쟁해야 될 그리고 극복해야 될 상대는 청와대 문재인 정권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서울 종로 후보 (지난 2일) : 그건 도리가 아니죠. 총선 결과가 나오자마자 딴 것을 생각한다는 것은 유권자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총선을 앞두고 왜 2년 뒤 대권을 말할까, 마음이 콩밭에 가 있는 걸까요?

역대 국회의원 선거를 되짚어 보면 판세가 녹록지 않은 후보나 진영에서 대선을 많이 언급해왔습니다.

나는 잠룡이다, 상대 후보랑은 격이 다르다는 것을 애써 부각하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지난 총선 선거 지원에 나섰던 문재인 당시 민주당 전 대표는 지지율 절대 약세인 부산을 찾아 더 큰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고,

[문재인 / 당시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지난 2016년) : 부산은 저의 정치적 고향이고 운명입니다. 반드시 더 큰 정치로 보답하겠습니다.]

여당이었지만 옥새 파문과 진박 공천 후폭풍에 휘말린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도 의지 숨기지 않았습니다.

[김무성 / 당시 새누리당 대표 (지난 2016년) : 권력의 부침을 오랫동안 지켜보면서 나름대로 연구도 해온 그런 입장에서 그런 거에 대해서 조금 잘할 수 있다는 그런 생각을 해본 적도 있습니다.]

대선 주자급 인물들에게는 이번 총선의 승리가 앞으로의 발판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선까지 앞으로 2년이 남았는데, 총선의 승패가 갈리고 정치 기류의 변화까지 거치고 나면 대권 잠룡들의 명운도 달라지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염혜원[hyew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