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193 0032020040559274193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6029022000 1586029030000

유럽 코로나19 확진 60만명에 사망 4만6천명…봉쇄조치 연장

글자크기

스페인·이탈리아 확진자 각각 12만명 넘어

연합뉴스

EU 외국인 입국 금지 합의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유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인명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각국이 이동제한을 포함한 봉쇄조치를 연장하면서 정상화를 예측하기 힘든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4일(현지시간) 오후 6시 30분(그리니치표준시·GMT) 기준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유럽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60만명을 넘어섰다.

국가별로 보면 스페인이 전날 대비 5천537명 증가한 12만4천736명의 확진자를 기록해 가장 많았다.

이탈리아의 확진자는 4천805명 늘어난 12만4천632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독일 9만2천150명(991명↑), 프랑스 8만9천953명(7천788명↑), 영국 4만1천903명(3천735명↑), 스위스 2만278명(672명↑), 벨기에 1만8천431명(1천661명↑), 네덜란드 1만6천627명(904명↑), 오스트리아 1만1천781명(257명↑), 포르투갈 1만524명(638명↑) 등의 순이었다.

유럽의 누적 사망자 수는 4만6천명에 육박했다.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사망자는 1만5천362명으로 전날 대비 681명 증가했다.

스페인의 사망자는 전날보다 546명 늘어난 1만1천744명으로 집계됐다.

프랑스의 사망자는 7천560명(1천53명↑), 영국은 4천313명(708명↑), 네덜란드 1천651명(164명↑), 독일 1천330명(55명↑), 벨기에 1천283명(140명↑) 등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희생자 추모 조기 게양하는 이탈리아 대통령궁
(로마 AFP=연합뉴스) 이탈리아 대통령의 공식 관저로 사용되는 로마 퀴리날레 궁전에서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직원들이 정문 발코니에 유럽연합(EU)의 공식 깃발과 이탈리아 국기를 조기로 게양하고 있다. 이탈리아 전역에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일제히 조기가 내걸었다. jsmoon@yna.co.kr



유럽 각국은 코로나19 확산세를 늦추기 위해 이동제한과 각종 시설 폐쇄 등의 조치를 속속 연장하고 있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이날 코로나바이러스 태스크포스(TF) 회의, 야당 대표와의 회동 등을 통해 국가비상사태를 오는 26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산체스 총리는 관련 안건을 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스페인은 지난달 14일부터 15일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자 이를 오는 12일까지 연장했다.

그리스 정부 역시 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정교회 부활절 주간을 앞두고 많은 국민이 교외나 섬 등으로 여행을 떠날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이동제한령을 오는 27일까지 3주 연장하기로 했다.

당국은 이동제한령 위반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하고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탈리아 검역·방역 대책을 총괄하는 시민보호청의 안젤로 보렐리 청장은 전날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오는 13일까지로 열흘 연장된 전국 이동제한령과 휴교령, 비필수 업소·영업장 폐쇄 등 대대적인 봉쇄 조처가 5월까지 이어질 것임을 시사했다.

다만 이후 일부 해제 가능성을 열어뒀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느려졌으나, 아직은 이런 추세가 뚜렷하지 않다면서 제한 조치를 완화하는 것은 너무 이르다고 밝혔다.

독일은 현재 공공시설, 상점 운영을 중단하고 공공장소에서 2명을 초과하는 모임을 금지하는 등의 조치를 실시 중으로, 기한은 오는 19일까지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