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066 0372020040559274066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14378000 1586138660000 related

[종합]'전참시' 홍현희, 쭈꾸미 5000개 완판 "아뜨 아뜨 앗뜨뜨"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헤럴드POP=김지현기자]홍현희와 제이슨 부부가 홈쇼핑에서 쭈꾸미를 완판 시켰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홍현희가 뜨거움을 참고 먹방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찬열 매니저가 화이트데이를 맞이해 옛날 눈알 사탕을 선물했다. 홍현희가 양쪽 볼에 사탕을 넣어보여 투투를 연상시켰다.

제이슨은 홍현희에게 학창시절 사탕을 많이 받았느냐고 했다. 이에 홍현희는 학창시절에 사탕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하지만 제이슨은 배달사고가 아니였느냐고 했다. 제이슨은 홍현희 어머니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사실 확인을 했다. 어머니는 홍현희가 초등학교 때부터 인기가 많았다고 말해 홍현희의 말이 사실임이 드러났다.

이날 홍현희는 생방송 먹방 홈쇼핑에 출연을 앞두고 있었다. 홍현희는 먹방 생방은 처음이라고 했다. 홍현희는 쭈꾸미 홈쇼핑 촬영에 앞서 양배추와 동치미를 집에서 챙겨오는 열정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담당자는 직접 음식을 챙겨온 출연자는 처음이라고 했다.

홍현희는 매운 쭈꾸미 양념에 기침을 하고, 뜨거운 치즈에 당황하는 모습이었지만, 자연스럽게 춤을 추며 넘어갔다. 찬열 매니저는 홈쇼핑에 한입 시식으로 잠깐 등장했다. 이어 홍현희는 뜨거운 쭈꾸미 볶음밥을 먹고 3차 위기가 와서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는 15분을 남기고 쭈꾸미 5000개를 모두 매진 시켰다. 이에 양세형은 "먹는 것은 잘 했지만, 맛표현이 아쉬웠다"고 했다. 양세형은 이영자에게 배워야 한다고 했다.

취미 부자 에너자이저 하승진은 RC카, 스킨스쿠버 등 다양한 취미를 가지고 하루 하루를 활기차게 지내며 스케쥴도 혼자 척척 해결했다. 하지만 미우새 느낌이 나는 충훈 매니저는 기침을 하며, 힘들게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대비 돼 짠하게 만들었다.

충훈 매니저는 된장찌개에 달래 냉이를 직접 만드는 등 건강에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 찌개가 끓는 사이 콩나물 무침을 하고, 청소기를 돌리는 등 주부 9단의 모습을 보였다.

충훈 매니저는 가장 잘 하는 것에 대해서 한식을 언급했다. 이에 양세형은 "저 결혼할 준비 된 것을 어필하는 거 아니냐"고 했다.

이날 하승진은 이충훈의 공개구혼을 대신 했다. 하승진은 이충훈에 대해 유쾌하고 재밌다고 말하다가, 술을 많이 마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충훈은 "술 아주 조금씩 마신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충훈 매니저는 20여년 전 송은이의 소속사 매니저로 활약 할 당시 굉장히 일을 잘했다고 했다. 하지만 이충훈 매니저는 출입증을 까먹거나, 길을 헤매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이충훈은 "나이가 먹으니깐, 가는 귀 오는 귀도 먹을 만큼 요새 기력이 없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