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3815 0512020040459273815 02 0201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07258000 1586007265000 related

이재명 "안그래도 힘든데 배달앱 횡포까지…배만 불리는 배달앱 손봐야"

글자크기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배달앱 독과점 체제로 인해 자영업자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하면서 좋은 방안이 있으면 알려달라고 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자영업이 붕괴되고 있는 마당에 배달업체만 배를 불리고 있다며 독과점 배달앱 횡포를 막을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달1위 업체 '배달의 민족'이 최근 수수료부과방식을 '정액제에서 1건당 5.8%를 떼는 방식'으로 변경, 자영업자들의 원망소리가 가득하다는 뉴스를 전하면서 "안그래도 힘든 상황에서 힘 좀 가졌다고 힘없는 다수에게 피해를 입히며 부당한 이익을 얻으면 되겠는가"고 이를 업체 횡포로 규정했다.

이어 이 지사는 "독과점과 불공정 거래로 불평등과 격차를 키우면 결국 시장경제생태계가 망가지고 그 업체도 결국 손해를 보게 마련이다"는 점을 지적한 뒤 "기득권자들의 횡포를 억제하고 다수 약자들을 보호해서 실질적으로 공정한 경쟁질서를 만들어 주는 것이 바로 국가의 역할이다"고 정부를 향해 손을 쓸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독과점 배달앱의 횡포를 억제하고 합리적 경쟁체계를 만드는 좋은 방법이 있으면 알려달라"며 의견을 구했다.

수수료 부과방식 변경에 대해 '배달의민족'측은 "연매출 3억원 이하의 매출이 적은 가게의 경우 일정액보다 유리한 체계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소상공인연합회는 '영세 자영업자에 유리하다는 배달의민족의 말과 달리 이번 개편은 꼼수 가격인상일 뿐이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