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3807 0042020040459273807 01 01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005513000 1586007127000 related

통합당, 부산 석권 노린다...수도권 다음 격전지

글자크기

통합당 선대위, 첫 주말 행선지 부산·경남 방문

김종인 "부산, 통합당 텃밭"…전체 의석 확보 목표

"무능한 정권 심판해야…통합당 과반 의석 필요"

[앵커]
미래통합당은 이번 선거 승부처에 특히 힘을 쏟아붓고 있습니다.

수도권에 이어,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 부산과 경남을 찾아 정권 심판론을 내세웠는데요.

이른바 PK 지역을 반드시 석권해야 총선 승리가 가능하다는 전략입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공식 선거운동 초반, 최대 격전지 수도권에 집중했던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의 첫 주말 행선지는 부산과 경남, 이른바 PK였습니다.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발언 시작부터 부산을 통합당의 '텃밭'으로 규정하면서 지역 의석을 모두 가져와야 한다는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 (부산은) 통합당의 텃밭이라고 하는 이런 개념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이번 총선에서 부산 지역 후보 18명 모두 당선되셔서 여의도에 입성하실 것….]

김종인 위원장은 부산 남구와 중·영도구, 사하구와 북·강서구에 이어, 김해로 넘어가 지원 유세에 나섰습니다.

모두 더불어민주당 현역이거나 초경합이 예상되는 지역을 콕 집어 한 표를 호소한 겁니다.

초점은 역시 문재인 정권 심판론!

통합당은 과반 의석 확보로 잘못된 정책을 저지할 힘을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언주 /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후보 : 대한민국이 거꾸로 가는 것을 저 이언주 반드시 막아내겠습니다.]

부산에 걸린 의석은 전국 광역시 가운데 가장 많은 18석으로, 여기에 울산과 경남까지 합하면 모두 40석에 이릅니다.

통합당의 전통적인 지지 기반으로 분류되지만, 노무현·문재인, 전·현직 대통령의 고향이고, 대규모 공단이 많아 지난 20대 총선 때는 민주당과 진보정당이 11석이나 가져갔습니다.

당시 새누리당 총선 패배의 크나큰 요인 가운데 하나였습니다.

앞선 19대 총선 때는 문재인·민홍철 후보를 제외하곤 사실상 새누리당이 싹쓸이해 과반 의석을 따냈습니다.

[이진복 /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 : 부산이 일어서면 대한민국이 늘 바로 섰습니다. 부산에서 바람을 끌고 서울로 올라갑시다.]

통합당이 초반부터 PK 지역을 찾아간 건 총선에서의 압승 의지 때문입니다.

이는 곧 민주당이 PK 지역에 공을 들이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