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3751 0562020040459273751 01 01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05988000 1586009896000 related

문대통령 “코로나 중대고비…가정예배로 거리두기 간곡히 당부”

글자크기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만큼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5일까지로 예정했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하기로 한 가운데 법회와 예배와 미사 등 각종 종교행사가 이뤄지는 휴일을 하루 앞두고 내놓은 메시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계의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 대통령은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졌다”며 “3월 중순부터 시작해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5번째 되풀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는 이대로 계속 떨어져서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 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면서 “그런 면에서 조계종이 오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것에 대해 깊이 감사하다”고 언급했다.

이귀전 기자 frei592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