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3503 0032020040459273503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001162000 1586001173000

스페인 코로나19 사망자 809명↑…증가 규모는 이틀째 감소(종합)

글자크기

확진자는 7천26명 증가한 12만4천736명…이탈리아보다 많아

산체스 총리, 국가비상사태 26일까지 연장 검토

연합뉴스

코로나19 임시병원 들어선 스페인 컨벤션센터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스페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800명 넘게 증가하면서 1만1천명을 넘어섰다.

4일(현지시간) 스페인 보건부 집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망자는 1만1천744명으로 전날 대비809명 증가했다.

다만 증가 규모는 이틀 연속 감소했다.

스페인의 일일 사망자 규모는 2일 95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3일 932명에 이어 이날 8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 사망자 증가율은 한때 20%까지 치솟았으나, 전날 9%에서 이어 이날 7%까지 낮아졌다.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7천26명 증가한 12만4천736명으로 집계됐다.

스페인은 확진자 수 기준으로 이미 이탈리아를 제치면서 유럽에서 코로나19가 가장 광범위하게 확산한 나라가 됐다.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진자 규모는 2일 오후 6시 기준 11만5천242명이었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이날 코로나바이러스 태스크포스(TF) 회의, 야당대표와의 회동 등을 통해 국가비상사태 연장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스페인은 지난달 14일부터 15일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자 이를 오는 12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특히 기존의 이동제한 조치를 보다 강화해 필수적이지 않은 사업장의 모든 출퇴근마저 금지했다.

당초 생필품 및 약품 구매는 물론 재택근무가 불가능할 경우 출퇴근도 허용돼 왔다.

스페인은 이같은 강화된 조치가 코로나19 확산세를 늦추는 데 효과가 있다고 판단, 오는 26일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