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3483 0012020040459273483 02 0201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586000520000 1586000645000 related

검찰, '박사방' 조주빈 8차 소환 조사…공모관계 집중 추궁

글자크기
경향신문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지난달 25일 얼굴이 공개된 채 검찰 송치를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 이석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 동영상 등을 만들어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에 대한 조사를 주말에도 이어갔다. 지난달 25일 검찰에 송치된 이후 8번째 소환 조사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태스크포스)’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조주빈을 소환해 텔레그램 그룹방들의 운영 체계와 공범들과의 공모 내용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다. 조주빈은 오는 13일까지 구속 기간이 연장되면서 열흘간 더 조사를 받고 재판에 넘겨질 예정이다. 조씨는 전날에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30분까지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또 이날 박사방 운영에 가담한 정황이 있는 거제시청 소속 공무원 천모씨(29)도 오후 3시20분쯤부터 불러 조사 중이다.

천씨는 지난 1월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상대로 성착취 영상을 찍은 혐의 등으로 구속돼 지난 2월4일 이미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검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천씨가 박사방 운영에 가담한 내용 등을 추가로 확인할 계획이다.

지난 1일에는 조주빈의 공범으로 지목된 사회복무요원 강모씨(24)를 불러 조주빈을 알게 된 경위와 박사방 관련 범죄혐의 등 전반적인 내용을 조사했다. 경찰은 조주빈에게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공익요원 최모씨(26)를 전날 구속했다.

김동성 기자 estar@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