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3376 0032020040459273376 02 0211004 6.1.7-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5998301000 1585998308000 related

해외접촉 9명 등 서울 확진 14명 추가발표…누계 최소 547명(종합3보)

글자크기

자가격리 해제 앞두고 양성 판정 잇따라…3주 넘은 경우도

연합뉴스

서울 잠실운동장 워크스루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김지헌 기자 = 서울 자치구들이 4일 확진 판정이 나온 코로나19 신규사례 14건을 발표함에 따라 이날 오후 7시 기준 서울 발생 확진자 누계가 최소 547명으로 늘었다.

4일 신규 확진자 14명 중 해외접촉 관련으로 감염된 경우는 9명이었다. 이에 따라 서울 발생 확진자 547명 중 해외접촉 관련 사례가 193명(35.3%)으로 3분의 1을 넘어섰다.

해외접촉 관련 확진자 중에는 2∼3주 이상 자가격리하다 격리 해제를 앞두고 양성으로 확진된 사례가 잇따랐다.

성북구 돈암동에 사는 31세 남성은 독일과 프랑스에 다녀온 33세 형(성북구 7번)이 확진된 3월 11일부터 자가격리하다 3일 검사를 받아 4일 확진됐다. 그는 성북구 16번 환자로 등록됐다.

강남구 49번 확진자(16세 남성, 개포동 거주)는 지난달 21일 오후 미국 미시간주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뒤 별다른 증상 없이 줄곧 집에서 생활하다 자가격리 해제를 앞두고 4월 3일 검사를 받아 4일 오전에 양성으로 확진됐다.

역삼동에 거주하는 강남구 50번 확진자(35세 남성)는 미국 뉴욕에서 식당 매니저로 일하다 3일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입국 당일 저녁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4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 환자의 접촉자 1명에게 자가격리 지시를 내리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용산구 16번 확진자(20대 여성, 한남동 거주)는 지난달 28일 무력감 증상이 나타났고 4월 3일 오후에 검사를 받았다. 이 환자는 4일 아침에 양성 판정이 나온 후 오후에 태릉생활치료센터 격리병상으로 이송됐다.

방역당국은 자택 주변과 이 환자가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 장소의 방역소독을 했으며 확인된 접촉자 5명에 관한 정보를 관할 보건소에 통보했다.

동대문구는 답십리1동 거주 34세 여성과 휘경2동 53세 남성이 각각 관내 29, 30번째 확진자로 4일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동대문구 29번 환자는 동대문구 28번 확진자인 생후 9개월 아기의 어머니다. 지난 1일 미국에서 돌아왔고 먼저 확진된 아기와 함께 3일부터 입원 중이다. 증상은 없는 상태다.

동대문구 30번 확진자는 경기 용인시에 거주하는 직장 동료 확진자와 접촉해 지난달 23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가 격리 해제를 앞두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은평구에서는 응암동에 사는 20대 여성이 관내 25번 환자로 등록됐다. 그는 작년 12월 1일부터 올해 4월 2일까지 업무상 영국 런던에 체류하다가 3일 귀국해 서대문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4일 아침에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중랑구에선 중화1동 거주 51세 여성이 관내 15번째로 확진됐다. 그는 강남구 46번 확진자(64세 여성, 4월 3일 확진)의 직장 동료로, 강남구 소재 직장 근무 중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중랑구 15번 확진자는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지하철 7호선 청담역·중화역, 분당선 선정릉역 등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서구 우장산동에 사는 20대 남성(강서구 23번)과 관악구 서림동 36세 여성(관악구 39번)은 미국 뉴욕, 서대문구 창천동의 19세 남성(서대문구 16번)과 서대문구 북가좌2동의 25세 여성(서대문구 17번)은 영국, 마포구 서교동 30대 남성(마포구 19번)은 필리핀에서 돌아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관악구에서는 만민중앙교회 신도 확진자가 추가됐다. 관악구 40번 환자인 신림동 52세 여성은 앞서 확진된 교회 목사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