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3365 1112020040459273365 03 0305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98114000 1585998122000 related

“내 자식은 꼭 개발자로···” 코로나19에도 개발자 몸값은 천정부지

글자크기

카카오 AI 자회사 설립 3개월 만 600명 직원

직방은 종로에서 강남으로 본사 이전···“개발자 종로 출퇴근 어렵다고 해서”

AI 석사전문요원 병역특례에도 연봉 1억원 돌파 옛말

서울경제


거의 모든 산업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전환하면서 관련 정보기술(IT) 개발자 몸값이 꾸준히 뛰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는 아무런 제약이 안되는 모습이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의 인공지능(AI) 분야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해 12월 설립 후 600명 안팎의 직원들을 채용했다. 이중 개발자가 대부분으로 회사는 코로나19와 관계 없이 올해까지 1,000명 이상 직원을 확충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앱 1위 스타트업 직방은 최근 종로에서 강남으로 사옥을 이전했다. 가장 큰 이유는 개발자 때문이었다. 강남과 판교에 많이 몰려 있는 개발자들이 종로까지 오기가 힘들다는 후문이다. 또 신규 채용에 있어서도 강남이나 판교에 회사가 있는 게 유리하다 보니 종로를 포기하고 강남으로 터전을 옮겼다. 업계 한 관계자는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수준인 직방도 개발자 집단을 따라 회사 위치를 바꿀 정도로 개발자의 위상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대표 유니콘 배달의민족의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올 한해만 400명 안팎의 인력을 뽑는다. 디자인이나 기획직군도 있지만 역시 대부분 개발자다. 올 초까지만 해도 1,400명 직원이 일했는데 무려 30%에 달하는 인력을 뽑는다. 코로나19로 온라인 배달 시장 성장이 더 빨라졌기 때문이다.

인공지능(AI) 분야 개발자는 병역특례 요원마저 억대 몸값을 호가한다. 국내외 유명 대학서 인공지능 전공을 한 석사급 전문연구요원은 연봉만 1억원을 넘어선 지 오래다.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대형 IT기업들과 수백억원 이상 투자를 받은 유망 인공지능 스타트업들은 우수 전문연구요원을 두고 몸값을 높이는 경쟁 중이다.

이 같은 ‘개발자 전성시대’는 거의 모든 산업 분야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변신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통적인 은행 산업도 대대적으로 핀테크를 접목하고 있고 자동차 산업에서도 자율주행, 차량공유 등 IT 기술이 대세가 되고 있다. 유통산업 패권도 백화점, 대형마트에서 쿠팡, 마켓컬리 등 IT기반 이커머스로 빠르게 이동하면서 개발자 공급보다 수요가 압도적으로 많은 상황이다.

소프트웨어(SW) 개발 중소기업의 한 관계자는 “개발자는 늘 부족하다”며 “뽑으면 너무나 쉽게 이직해 회사의 주요 업무가 인력 수소문일 정도”라고 말했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