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3243 0512020040459273243 02 0201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96356000 1585996758000 related

사랑제일교회 집회금지에도 내일 예배할 듯…서울시 "고발 방침"

글자크기

방역수칙 준수하지 않아 2주간 집회 금지당해

지난 29일에도 예배 강행해 서울시 고발 조치

뉴스1

지난달 8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열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주일연합예배에 범투본 회원과 신도들이 줄지어서 입장하고 있다. 2020.3.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과 고발에도 다시 현장 예배를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교회가 예배를 진행한다며 현장점검을 통해 법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4일 서울시와 성북구청 등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는 오는 5일 오전 11시 일요 예배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서울시는 사랑제일교회가 지난달 22일 진행한 예배 때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29일부터 4월5일까지 2주간의 예배를 금지하는 집회금지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교회는 지난 29일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을 따르지 않고 예배를 강행했으며 이에 서울시는 교회 관계자들과 예배 참석자들을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사랑제일교회가 2주 연속 예배를 강행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서울시와 성북구는 점검인력을 배치해 실제로 예배가 진행되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미 지난 3일 고발을 한 번 했고 (예배가 확인되면) 추가로 고발을 할 것"이라며 "지난달 29일의 경우 교회 추산 1400여명의 인원이 모였는데 5일도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사랑제일교회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총괄대표인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담임목사를 맡고 있는 교회다.

전 목사는 범투본 집회 등에서 '자유통일당과 기독자유당을 지지해달라'는 발언을 해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구속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potgu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