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3091 0032020040459273091 01 0105003 6.1.7-RELEASE 3 연합뉴스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5994644000 1585994651000 related

[총선 D-11] 통합당, 선거운동 첫 주말 서울·부산 동시공략…"실정 심판"(종합)

글자크기

황교안, 종로 유세 집중…"경제 잘 돌아가고 있다고? 제정신인가"

김종인, 부산서 "文정권 경제현실 극복 능력 없어"…김무성도 합세

연합뉴스

주말 유세 나선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 주말인 4일 종로구 재동초등학교 앞 삼거리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2020.4.4 zjin@yna.co.kr



(서울·부산=연합뉴스) 조민정 방현덕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은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시작 후 첫 주말인 4일 서울과 부산 표심 잡기에 주력했다.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대표는 지역구 표 다지기를 이어갔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정당인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부산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황 대표는 이날 종로에서 골목길 유세를 펼쳤다. 오전에는 무악동과 교남동 곳곳을 걸어 다니며 유권자들과의 스킨십을 늘렸고, 오후에는 가회동·삼청동을 찾아 유세 차량에 올랐다.

황 대표는 삼청동 유세에서 "작년 정부가 자금을 쏟아부어서 억지로 버틴 것이 성장률 2%"라며 "그런데도 이 정부는 경제가 잘 돌아가고 있다고 한다. 제정신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가) 코로나19 때문에 경제가 어려워졌다는 핑계를 댄다"면서 "속는 것도 한두 번이다. 그러니 이제 우리 국민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나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번 총선을 "바꿀 기회", "문재인 정권 심판대투쟁"으로 규정하고 "망해가는 대한민국이 이제는 살아날 전기를 만들어서 다시 미래세대가 행복한 사회를 살 수 있도록 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선거운동 개막 후 주로 수도권 선거 지원에 주력해온 김 위원장은 부산 수영구의 통합당 부산시당에서 미래한국당과 함께한 합동 선대위 회의를 시작으로 부산·경남(PK)을 공략했다.

연합뉴스

통합당 선거대책위 회의 참석한 김종인·원유철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4일 오전 부산 수영구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통합당 부산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김종인 총괄공동선거대책위원장과 원유철 미래한국당 총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 2020.4.4 handbrother@yna.co.kr



김 위원장 역시 '정권 심판론'에 초점을 맞췄다.

김 위원장은 "상황 파악을 제대로 할 줄 모르는 정권"이라며 "우리나라가 굉장히 빠른 추락(하는 국가)으로 바뀌었다. (문재인 정권은) 지금부터 전개되는 엄청난 경제 현실을 극복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부산 남구 유세에 나서 "조국(전 법무부 장관)을 살려야겠나, 경제를 살려야겠나"라며 "'공정'이라는 말은 조국이라는 사람과 결부돼서 이미 사라진 지 오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거리두기를 하는 분위기와 달리 이날 부산 유세는 적지 않은 선거운동원이 나와 율동을 하는 등 비교적 시끌벅적하게 진행됐다.

연합뉴스

주말 유세 풍경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4일 오후 부산 남구 용호로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이언주 남구을 후보 지원 유세에 유권자들과 선거운동원들이 모여 혼잡한 모습이다. 2020.4.4 handbrother@yna.co.kr



황보승희 후보가 출마한 부산 중구·영도 유세에는 김 위원장뿐 아니라 이 지역 현역 의원인 김무성 의원도 힘을 보탰다.

김 의원은 "지난 3년간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을 좌파 사회주의 국가화 해왔다. 이번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하면 대한민국을 완전히 사회주의화 할 것"이라며 "여러분의 애국심으로 막아야 하지 않겠나"라며 한 표를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의 지원 유세에 대해 "아마 부산도 다니고 다른 지역도 다니면서 통합당 후보들이 많이 당선되도록 지원을 많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경기 구리·하남, 서울 강동갑 유세 지원에 나섰다.

박 위원장은 구리 유세에서 "지난 3년 문재인 정권의 실력을 보면 경제 위기를 제대로 극복할 수 있는 정권인지, 제대로 극복할 수 없는 정권인지 이미 판가름이 나 있다"며 "이 위기를 제대로 극복하려면 야당에 힘을 제대로 주셔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혜와 경험을 갖고 있고 경제를 운용할 줄 아는 사람들이 많이 모여있는 이 통합당에 여러분이 힘을 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경기 구리 지원 유세 나선 박형준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박형준 위원장이 4일 경기 구리 나태근 후보의 유세를 지원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유세 연설에서 "이 경제위기를 제대로 극복하려면 야당에 힘을 제대로 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0.4.4.[미래통합당 제공]



아울러 수도권 격전지 지원에 나선 유승민 의원은 이날 종일 경기 수원시 전역의 선거운동에 집중했다.

유 의원은 이날 정미경 후보가 출마한 경기 수원을에서 청년들과 간담회를 열고 "저런 보수라면 찍어줄 만하다 하는 보수정당이 되고 싶다. 그런 것이 저의 꿈"이라며 "꼭 좀 도와달라"고 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