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968 0182020040459272968 06 0602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93299000 1585993330000 related

`하이에나` 김혜수X주지훈, 이경영 맞서 협공 시작 `믿을 건 서로 뿐` [MK★TV컷]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하이에나' 김혜수와 주지훈이 하나가 되어 협공을 펼친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의 최종 보스가 드러났다. 정금자(김혜수 분)와 윤희재(주지훈 분)를 뒤흔드는 모든 사건의 배후에 송&김의 대표 송필중(이경영 분)이 있다는 것이 밝혀지며 이들의 대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하이에나' 13회에서는 정금자와 윤희재가 송필중의 진짜 속내를 알게 됐다. 이에 윤희재는 송필중이 내친 자신의 아버지의 변호를 맡겠다고, 정금자는 송필중이 살인사건 용의자로 만든 하찬호(지현준 분)의 누명을 벗기겠다고 선전 포고를 한 상황이다.

매일경제

‘하이에나’김혜수 주지훈이 이경영에 맞서 협공을 시작한다.사진=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4일 방송되는 ‘하이에나’ 14회에서는 송필중의 ‘송&김’에서 짐을 싸고 나온 정금자와 윤희재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이 함께 있는 장소가 눈길을 끈다.

바로 정금자의 ‘충 법률사무소’다. 새로운 공간에서 새롭게 시작될 이들의 싸움을 예고하며 열혈 시청자들의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정금자와 윤희재의 손에는 맥주캔이 들려있다. 소주파, 와인파로 취향이 갈리던 두 사람. 함께 술을 마실 때는 소주, 위스키 등 독한 술만 마시곤 했다. 그런 이들이 비교적 가벼운 술인 맥주를 들고 있는 모습이 새롭게 느껴진다.

가벼워진 술만큼, 밝아진 분위기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서로를 바라보는 두 변호사의 눈빛에는 신뢰가 묻어난다. 송필중이라는 공공의 적을 만나 믿고, 의지할 건 서로밖에 없는 정금자와 윤희재가 보여줄 반격에 기대가 한껏 치솟는다.

서로 으르렁거리던 두 하이에나 변호사가 손을 잡고 상위 포식자 사냥에 나선다. 누가 봐도 불리한 판도에서 이들이 어떤 영리하고 독한 방법으로 살아남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맥주 한 캔과 함께 시작되는 김혜수, 주지훈의 마지막 전쟁 서막은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14회는 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