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864 0042020040459272864 04 0401001 6.1.7-RELEASE 4 YTN 59621052 true true true false 1585991632000 1585992006000

출렁이는 국제유가 안정될까...미·러 정상 적극 행보

글자크기

국제유가, 세계적 수요 감소와 유가 전쟁으로 하락

트럼프 美 대통령, '석유시장 안정' 해결사로 나서

푸틴 "하루 천만 배럴 감산 고려…유가 42달러가 적당"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출렁이고 있는 국제유가를 안정시키려는 행보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오는 6일 산유국들의 장관급 화상회의를 앞두고 미국과 러시아 정상이 감산 가능성을 적극 언급하면서 국제유가는 이틀째 폭등했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의 충격에 따른 수요 감소와 러시아, 사우디 간의 '유가 전쟁'으로 국제유가는 그동안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수급 불일치와 유가 전쟁, 이로 인한 미국 셰일 업계의 연쇄 파산을 막기 위해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전면에 나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에너지 기업 최고경영자들과 가진 회의에서 러시아, 사우디 측과 석유 생산에 관해 통화했다면서 "우리는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기업들은 많은 에너지를 잘 생산했습니다만 코로나19로 35∼40% 타격을 받았습니다. 석유는 현재 과잉 상태입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비슷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원유시장 안정을 위해 석유수출국기구, OPEC 회원국을 포함한 주요 산유국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 러시아 대통령 : 러시아는 문제 해결을 위해 OPEC+ 체제, 그리고 미국과 합의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러시아는 하루 약 천만 배럴 안팎의 감산을 생각하며 배럴당 42달러 정도의 유가가 적당하다고도 말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 정상이 석유 감산 가능성을 적극 언급하면서 그동안 추락했던 국제유가는 이틀 연속 폭등했습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