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844 0672020040459272844 01 0102001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91888000 1585991924000 related

문재인 대통령, 주일 앞두고 온라인.가정 예배 각별히 당부

글자크기

SNS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호소...."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길 간절히 바라"

아시아투데이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석종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교회의 예배가 강행될 것으로 보이는 일요일을 앞두고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만큼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3월 중순부터 시작해서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다섯 번째 되풀이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번에는 이대로 계속 떨어져서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며 “그런 면에서 조계종이 4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의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내일 다시 일요일인데 여전히 예배를 강행하는 일부 교회가 있을지 모르겠다”며 “예배는 신앙의 핵심이라고 할 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금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유입 비율도 상당히 높다”며 “해외 입국자 중 90% 이상이 우리 국민이기 때문에 해외 감염이 들어오는 것 자체를 막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해외 감염자를 원천 격리해 2·3차 지역 감염을 막을 수 있도록 입국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지자체 및 입국자 본인들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