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686 0112020040459272686 03 0305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90474000 1585998966000 related

"심각한 합병증"…코로나 고위험군에 '흡연자' 추가된 이유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김현정디자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4일 흡연자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고위험군에 새롭게 포함시키면서 흡연과 코로나19와의 상관관계가 주목을 받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도 추가해 관리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종전 고위험군은 임신부, 65세 이상, 만성질환자 등이다. 당뇨병, 심부전, 천식같은 만성 호흡기질환, 신부전, 암환자 등이었다. 이들은 사람이 많은 장소에 가지 않아야 하며 불가피하게 외출할 경우 마스크를 작용해야 한다. 흡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 증상이 나타나지 않더라도 생활치료센터가 아닌 증상환자와 같이 입원해야 한다.

특이한 것은 정부가 흡연자를 고위험군에 포함시키고도 흡연자가 고위험군인지를 증명할 국내 근거는 갖추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흡연자가 고위험군임을 증명할 코로나19 사망자의 흡연여부 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사망자 중 흡연자 수를 묻는 질문에 "코로나19 환자 데이터 중 흡연 연부에 대해선 아직까지 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며 "흡연군에 대한 자료가 집계되면 분석된 내용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흡연자를 고위험군에 포함시킨 배경에 대해선 해외 사례와 전문가 의견 등을 고려했다는 설명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참고 사항은 △세계 문헌 △각국 권고사항 △전문가 의견 등이다.

특히 미국 질병통제센터(CDC)의 판단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CDC는 흡연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경우 기저질환자처럼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그는 "미국 CDC의 경우 지침상 흡연자를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있다"며 "국제기구나 해외에서의 지침 변경을 참고로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고 부연했다.

현재 국내 확진자 1만156명 기준 남성 확진자는 39.9%, 여성은 60.1%지만, 사망자는 남성 53.1%, 여성 46.9%이다. 따라서 코로나19에 의한 치명률은 남성 2.32%로 여성 1.36%보다 1%포인트 가까이 높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8년 기준 19세 이상의 흡연율은 남성 36.7%, 여성 7.5%다.

지영호 기자 tellm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