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579 1132020040459272579 02 02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9311000 1586054129000 related

'해열제' 먹고 출·입국 검역 통과…입국 후 '코로나19' 확진판정

글자크기

부산 거주 10대 남성, 해열제 복용 숨겨...보건당국, 기내 접촉 20여명 추적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조민규 기자 =미국에서 유학하는 10대 학생이 출국 전 발열 등의 증상이 있었지만 해열제를 먹고 출국하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것으로 알려지며 보건당국이 긴급히 접촉자 추적에 나섰다.

4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18세 남성(동래구)이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기 전 수일에 걸쳐 다량의 해열제를 복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해당 확진자는 인천공항 입국 전 다량의 해열제를 복용해 미국 출국 시 공항 검역은 물론 인천공항 검역대를 무사통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캔자스에서 유학하는 해당 확진자는 대학교 기숙사에 머물던 지난달 23일부터 발열과 근육통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났다. 하지만 24일 새벽 미국 아메리칸 에어라인 비행기(AA 3761)로 시카고로 이동한 뒤 대항항공 항공편(KE 038)에 탑승해 귀국했다.

비행기 탑승 전 해열제를 먹어 항공사 직원이 시행한 발열 체크에 걸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열제를 복용한 탓에 지난달 25일 오후 인천공항 입국 때도 검역대를 무사통과했다.

인천공항에 마중 나온 아버지 차를 타고 부산 자택까지 이동했지만, 다음날 오전 보건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고 당일 밤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보건소 선별진료 때 스스로 해열제 복용 사실을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오전 1시께 부산 자택에 도착한 뒤 같은 날 오전 9시40분경 동래구 보건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은 것 외에는 외출하지 않아 귀국 후 부모 외 다른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시보건당국은 110번 확진자 부모만 밀접접촉자로 분류해 진단검사를 했는데 부모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입국 전 의심증상이 이미 발생한 것으로 추가 파악됨에 따라 귀국 시 비용한 비행기에 함께 탑승한 승객에 대한 조사 등을 서두르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현재 시 보건당국은 귀국시 이용한 대한항공 비행기에서만 20여명의 접촉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하고, 자가격리 통보 등 후속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사태로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해외입국자가 해열제를 복용한 뒤 귀국하면 열이 나지 않아 발열 체크 중심인 공항 검역에서 걸러낼 수 없어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kioo@kukinews.com

쿠키뉴스 조민규 kioo@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