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552 0232020040459272552 04 0404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9170000 1585989185000

나미비아 고립 한국인 관광객 9명, 독일 정부 전세기 통해 귀국 시작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열흘 넘게 고립됐던 한국인 9명이 독일 정부 전세기편을 이용해 귀국길에 올랐다.


나미비아를 겸임하는 주앙골라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4일 오전 나미비아 수도 빈트후크 호세아 쿠타코공항에서 한국 국민 9명을 태운 루프트한자 전세기가 독일 뮌헨을 향해 떠났다. 나미비아는 지난달 24일부터 국경봉쇄에 들어가 국제선 항공편이 끊긴 상태다.


이들은 나미비아에 여행을 왔다 발이 묶인 한국인들로 60대 이상 고령자 5명이 포함됐다. 이들은 독일을 비롯한 유럽연합(EU) 회원국 국민과 함께 전세기에 탑승했다. 뮌헨까지의 항공료는 약 1400유로(한화 약 187만원)로 개인 부담이다.


나미비아에서 탑승한 한국인들은 뮌헨 도착 후 파리로 이동한 뒤 인천국제공항으로 6일 귀국할 예정이다. 앙골라 교민 2명도 이날 루안다에서 프랑스 정부 전세기편으로 파리로 이동한 후 이들과 함께 귀국할 계획이다.


주앙골라 대사관 관게자는 "나미비아 현지 독일대사관 등과 긴밀한 협조로 귀국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귀국길에 오른 여행객 중 한 명은 그동안 도움을 준 대사관 관계자들과 교민에게 일일이 감사를 표하며 "어려운 시기에 대한민국의 보호를 받고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점이 이렇게 자랑스러운 것인지 새삼스럽게 느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31일에는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와 카메룬에서 현지 교민 등 66명이 미국, 일본 공관 등과 국제공조를 통해 민간 전세기로 귀국길에 오를 수 있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