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539 1022020040459272539 05 0506003 6.1.7-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9059000 1585989086000

다급한 바르사, 쿠티뉴의 이적료 '1600억→1065억' 대폭 인하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그야말로 바겐세일이다. 바르셀로나가 결별이 유력해진 필리페 쿠티뉴의 이적료를 1억 2천만 유로(약 1600억 원)에서 8천만 유로(약 1065억 원)로 대폭 낮췄다.

리버풀 소속으로 EPL 최고의 미드필더 중 한 명으로 올라섰던 쿠티뉴는 지난 2018년 1월 바르셀로나로 이적하며 새 도전에 나섰다. 하지만 바르셀로나 적응은 쉽지 않았고 1년 7개월 만에 바이에른 뮌헨 임대를 택했다. 바이에른에서도 완전영입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쿠티뉴는 바르셀로나의 처분 대상으로 꼽히고 있다.

쿠티뉴가 이적시장에 나올 가능성에 EPL 구단들이 그의 상황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널과 첼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비롯해 토트넘까지 쿠티뉴의 임대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쿠티뉴 역시 EPL 복귀를 선호하고 있다. 스페인 매체 '스포르트'는 "바르셀로나는 쿠티뉴 이적을 통해 현금 확보를 원하고 있고, 쿠티뉴는 구단에 자신이 직접 행선지를 선택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런 상황에서 쿠티뉴는 EPL 복귀를 우선순위로 두고 있고, 첼시, 아스널, 맨시티 이적을 선호하고 있다. 그러나 맨시티는 관심을 보이지 않았고, 쿠티뉴는 맨유 이적은 원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이런 상황에서 바르셀로나가 이적료를 대폭 낮췄다. 바르셀로나는 쿠티뉴를 영입할 때 1억 2천만 유로+보너스 4천만 유로에 계약했지만 바이에른 뮌헨으로 임대를 보낼 때 1억 2천만 유로의 완전 이적 옵션을 걸었다. 그러나 바이에른 뮌헨이 완전 영입을 거부하자 이번에는 8천만 유로까지 이적료를 대폭 낮춰 EPL 클럽들의 쿠티뉴 영입을 기대하고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