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469 0562020040459272469 01 01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8680000 1585988693000 related

이재명 “’코로나19’ 방역당국의 전례없는 대처에도 불구하고 감염속도 너무 빠르다”

글자크기

미국 비롯 전세계 감염 확산일로로 치닫고 있는데 대한 우려로 풀이돼

세계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식 및 사용 방법 등에 대한 기자회견 도중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방파제를 쌓아 파도를 막아왔지만, 이제 방파제로 감당할 수 없는 쓰나미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피하기 어려운 감염폭발에 대해 마음의 준비와 실질적 대비를 할 때"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도민 대상 메시지 형식의 글에서 "코로나19는 방역당국의 전례 없는 대처에도 불구하고 감염속도가 너무 빠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신속하고 강력한 초기 대응으로 그래프 누르기(Flatting Graph)에는 어느 정도 성공하고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감염병에 우리나라만 감염을 원천봉쇄하는 것은 가능한 일도 아니고 성공할 수도 없다"며 "우리의 노력으로 일정 정도 감염확산을 저지하고 급격한 감염폭발을 지연 시켜 온 것은 세계가 인정하는 성과이지만, 글로벌 시대에 국제적 환경은 결코 독야청청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전망했다.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의 감염이 확산일로로 치닫고 있는데 대한 우려로 읽힌다.

이 지사는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불시착을 피할 수 없다면 경착륙 아닌 연착륙으로 충격강도를 줄이고 사전에 적절한 대응조치를 준비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며 "불시착 준비에는 승객들의 마음의 준비도 포함된다"고 했다.

이어 "예상되는 감염폭발을 부인하고 회피할 것이 아니라 최후 보루인 행정은 언제나 최악을 대비해야 한다"며 "치료약과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상당 기간 코로나19와 강제동거를 피할 수 없겠지만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의료시스템이 잘 작동하면 큰 피해 없이 동거를 끝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이 지사는 전날(3일) “거의 확실하다, 코로나 감염 폭발이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저녁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 “외국에서 칭찬도 많이 하고 초기 방역을 잘했다고 한다. 그런데 신천지가 그래프를 왜곡하고 있기 때문에 신천지 부분을 떼내면 우상향 그래프가 시작되는 단계”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원래 전염병 감염의 방역 정책 목표가 그래프로 따지면 봉분 형태인데, 이 봉분의 높이를 낮추고 오른쪽으로 최대한 밀어서 천천히 총량은 적게, 급격하지 않게 마치는 게 목표다. (그러나) 이걸 원천 없애는 것은 쉽지가 않다”며 “그래서 지금 미국이나 유럽도 상황이 매우 악화되고 있기 때문에 우리만 독야청청하기 어렵다. 결국은 추락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위 충돌을 대비하되 이제 연착륙할 수 있도록 충돌이 조금 약할 수 있도록 하고 그때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의료시설, 장비체계 준비하고 그 다음에 경제적 대책 세워야 한다”며 “좀 상징적으로 표현하면 우리가 방파제로 파도는 열심히 막았는데 이제는 이런 방파제로는 이겨낼 수 없는 쓰나미가 몰려온다. 저희는 그렇게 할 거라고 보고 거기에 대비해야 된다. 이제 마음의 준비를 좀 해야 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또 “초기 그래프다. 우상향으로 고개를 쳐든. 왜냐하면 신천지는 특수상황이다. 저희가 미국이나 유럽과는 다르게 상당 정도 그래프 우상향을 지연시켰던 건 대성공”이라며 “그 점을 해외에서도 인정하고 우리 방역당국의 역량을 인정받는 것이긴 한데, 우상향으로 그래프가 커지는 건 막을 길이 없어 준비해야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지금 잘 대응하고 있는데 소위 이제 물리적으로 거리를 철저히 유지하고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이게 금방 끝날 일이 아니라 수개월 또는 해를 넘길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제는 잘 관리해 가면서 동거를 원치 않지만 동거를 준비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래서 치료제와 백신이 나올 때까지 잘 견디고 그때까지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며 “그렇다고 완전히 일상을 포기할 수는 없기 때문에 소위 ‘생활방역으로 전환해 가야 된다’라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