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411 0252020040459272411 01 0101001 6.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8213000 1585988252000 related

北 "김종인은 얼굴마담…신선이 와도 野 부활 못시켜"

글자크기

北선전매체 메아리 "황교안이 김종인 들러리로 세워"

북한이 4일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에 대해 “통합당의 ‘구원투수’가 아닌 ‘얼굴마담’”이라며 맹비난했다.

조선일보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4일 오후 경남 김해시 삼계중앙로에서 김해갑 홍태용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얼굴마담’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종인은 결코 죽은 사람도 살려내는 마술사가 아니다”라며 “영화의 시기를 지나 이미 쇠망기에 들어선 통합당은 신선이 와도 부활시킬수 없는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또 “설혹 ‘김종인 카드’라는 응급처방으로 보수 야당의 수명이 조금 더 연장된다 해도 권모술책에 능한 황교안이 그것을 슬쩍 자기의 ‘공’으로 만들어버릴 것은 불보듯 뻔하다”고 했다.

이 매체는 “통합당을 마음대로 좌우지하며 독주와 월권행위를 거리낌없이 하는 황교안이 제 할짓을 다 하고 김종인을 들러리로 세우지 않았는가 하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며 “지금 상황으로 보아 그럴 가능성도 충분해보인다”고도 했다.

총선이 가까워지면서 북한은 선전매체를 통해 야권 인사들을 비난하는 글을 꾸준히 내놓고 있다. 지난 3월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 대표를 겨냥해 “권력에 미친 시정배”라고 비난했다. 지난 2월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해 “자기 주제도 모르는 정치철새”라고 했었다.

[최연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