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346 0142020040459272346 02 0213001 6.1.8-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7691000 1585987696000 popular

이재명, 코로나19 "피하기 어려운 감염폭발 마음의 준비할 때"

글자크기
방파제로 감당할 수 없는 쓰나미 예상, 실질적인 대비 필요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방파제로 감당할 수 없는 쓰나미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피하기 어려운 감염폭발에 대해 마음의 준비와 실질적 대비를 할 때"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피하기 어려운 감염폭발..마음의 준비를 하고 실질적 대비를 할 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코로나19는 방역당국의 전례 없는 대처에도 불구하고 감염속도가 너무 빠르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신속하고 강력한 초기 대응으로 그래프 누르기(Flatting Graph)에는 어느 정도 성공하고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감염병에 우리나라만 감염을 원천봉쇄하는 것은 가능한 일도 아니고 성공할 수도 없다"며 "우리의 노력으로 일정 정도 감염확산을 저지하고 급격한 감염폭발을 지연 시켜 온 것은 세계가 인정하는 성과이지만, 글로벌 시대에 국제적 환경은 결코 독야청청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전망했다.

또 "감염병 대응은 초기에는 뿌리를 뽑는 봉쇄정책을 추구하지만 봉쇄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확산감소와 피해최소화라는 완화전략으로 옮겨갈 수밖에 없고 우리는 이미 완화전략으로 무게중심을 옮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불시착을 피할 수 없다면 경착륙 아닌 연착륙으로 충격강도를 줄이고 사전에 적절한 대응조치를 준비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며 "불시착 준비에는 승객들의 마음의 준비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특히 "방파제를 열심히 쌓아 파도를 막아왔지만, 이제 방파제로 감당할 수 없는 쓰나미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추적조사가 불가능한 감염이 늘고 있고, 수도권 감염의 절반이상을 입국자들이 차지하지만 입국자의 90% 이상이 우리국민인데다 국제관계를 단절하고는 살아남을 수 없는 것이 우리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예상되는 감염폭발을 부인하고 회피할 것이 아니라 최후 보루인 행정은 언제나 최악을 대비해야 한다"며 "치료약과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상당 기간 코로나19와 강제동거를 피할 수 없겠지만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의료시스템이 잘 작동하면 큰 피해 없이 동거를 끝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이 지사는 "이 난관을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물리적 거리는 두되 사회적 연대의 제고를 부탁드린다"며 "경기도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중환자실을 포함한 의료시스템을 철저히 확보하고, 경제적 피해 최소화 및 도민 삶의 안정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준비를 하겠다"고 전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