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294 0782020040459272294 01 0101001 6.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7299000 1585987385000 popular

[총선 현장] 황교안 “문재인 정권, 고칠 기미 보이지 않아…공수처법 폐지해야”

글자크기
이투데이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 주말인 4일 서울 종로구 재동초등학교 앞 삼거리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하늬 기자 hone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첫 주말 공식선거 운동날인 4일 자신의 출마지인 종로에서 거리유세를 나섰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총체적 난국” 이라며, 4·15 총선에서의 ‘정권 심판’을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종로구 가회동 재동초등학교 앞 삼거리에서 “IMF와 금융위기는 잠시였으나 현 정권 2년째 고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멀쩡하게 잘 살던 이 나라가 불과 2~3년 만에 망해버렸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황 대표는 “경제가 무너지는데, 경제가 잘되고 있다고 한다. 도대체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면서 “우리 안보가 위기 중의 위기다. 북한이 미사일을 쏘고 있는데 이 정부가 한마디라도 한 것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대한민국 경제와 안보를 국민이 지켜야 하는 나라는 비정상이다”며 “대한민국 정부는 도대체 누가 책임지나. 정부를 믿을 수 있는가”라며 지난해 본회의를 통과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폐지를 주장했다. 황 대표는 “우리나라 수사권으로 나라가 어지러운가. 왜 공수처를 설치했는가”라며 “다른 나쁜 의도가 있겠죠”라고 했다.

그는 이어 “이 정권을 망하게 만드는 수사를 하는 검찰을, 윤석열, 이런 거 하려고(손 보려고) 공수처법을 만들려고 하는 거다”라며 “공수처법으로 (검찰 아닌) 다른 수사기관이 수사하는 것, 공수처를 만들면 (또 다른) 공수처를 가져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친문 세력들을 검찰 수사 한다고 하면 그 사건을 뺏어오겠단 것 아니냐”며 “제가 법을 30년 했는데 이런 것은 민주주의에 없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와 안전에 위협받고 있으나 정부가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전부터 경제가 어려웠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섞이니 더 힘들어진 건데 (정부와 여당은) 이걸 또 야당 탓하고, 민주시민 탓하고 있다”면서 “남 탓해서 해결되면 문제가 해결되는가. 국회와 언론을 통해 많을 것을 했는데 문재인 정권이 도통 듣질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소득주도성장을 계속 고집하며 그 결과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이 죽어 나가고 있다”면서 “4·15 총선에서 심판할 기회가 왔다.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바꿔야 삽니다, 바꿔야 기회가 있습니다”며 “잘못 만든 공수처법, 선거법에 들여진 국회 예산을 바로 막아야 한다”고 했다.

이투데이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 주말인 4일 서울 종로구 재동초등학교 앞 삼거리에서 가진 거리유세에서 한 청년에게 자신의 에세이집 '밤이 깊어 먼 길을 나섰습니다'에 사인해 주고 있다.(김하늬 기자 hone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황 대표의 유세현장에는 많은 지지자들이 몰려 황 대표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한 청년은 황 대표의 에세이집 ‘밤이 깊어 먼 길을 나섰습니다’에 사인을 요청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어린아이, 청년 등 지지자들에게 주먹 인사를 하며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라고 화답했다.

[이투데이/김하늬 기자( honey@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