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228 0972020040459272228 05 0508001 6.1.8-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6696000 1585986966000

'코로나19 여파'…WNBA 개막 무기한 연기 결정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미국여자프로농구(WNBA)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0시즌 개막을 무기한 연기했다.

WNBA는 4일(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6일로 예정된 트레이닝 캠프 시작과 5월15일 정규리그 개막을 보류한다"며 "새 일정은 추후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일정과 발전적인 형식을 계획하겠지만 무엇보다 선수와 팬, 관계자들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라는 게 우리의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WNBA는 17일로 계획된 신인 드래프트는 예정대로 진행한다. 단 드래프트에 선수와 팬들의 입장은 제한하기로 했다.

국가대표 센터 박지수(KB국민은행)는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에서 3번째 시즌을 앞두고 있다.

강이슬(하나은행)은 워싱턴 미스틱스와 훈련캠프 계약을 맺어 정식 데뷔에 도전할 계획이었다. 박지현(우리은행)은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WNBA 일정 연기로 계획이 다소 불투명해졌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