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210 0682020040459272210 06 0601001 6.1.8-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6420000 1585986855000 related

소속사 “휘성, 감당하기 힘든 시간 보내…현재 정신과 치료 중”

글자크기
동아일보

가수 휘성. 사진=뉴시스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8)이 수면마취제류를 투약한 채 발견돼 경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휘성 측은 “현재 정신과 치료를 진행 중”이라며 “앞으로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3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공식 입장문을 통해 “어지러운 시국에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휘성과 관련한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는 “휘성은 아버님의 갑작스러운 작고와 함께 일하던 지인의 연이은 사망 그리고 작년에 얽힌 힘들었던 사건들로 인하여 감당하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공중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그날, 휘성은 본인의 집을 나간 채 가족들과도 연락을 끊고 화장실에서 발견됐고, 이후 경찰 조사를 통해 마약류 음성 판정과 함께 별도의 특이사항 없이 자택으로 귀가조치됐다”며 “하지만 귀가 조치 후에도 우울증, 공황장애 등의 증세를 보이고 있어 관련 병원에 입원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재 정신과 치료를 진행하고 있고 이와 함께 경찰 조사에서 성실하게 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앞으로도 계속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을 말씀드리며, 조사가 끝난 후에도 가족과 함께 치료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휘성은 이유를 불문하고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에 대해 크게 후회하며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휘성은 지난달 31일 송파구 한 건물 화장실에서 수면마취제류를 투약한 채로 발견됐으며, 지난 2일에도 광진구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수면마취제류 약물을 투약한 상태로 발견됐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