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178 1132020040459272178 01 0101001 6.1.8-RELEASE 113 쿠키뉴스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5986460000 1585986611000 related

‘쌍둥이 유세 버스’에 야권, "꼼수 선거운동" 비난

글자크기

민생당, 선관위의 단호한 대응 촉구

쿠키뉴스

[쿠키뉴스] 조민규 기자 =민생당이 '쌍둥이 유세 버스' 등 집권여당이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선거관리위원회의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정훈 민생당 선대위 대변인은 4일 '선관위는 꼼수와 편법이 난무하는 비례위성정당에 대해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하라'고 논평했다.

김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야심 차게 선보인 '쌍둥이 유세 버스'에 대해 선관위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지적하자 집권여당이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선관위가 가짜 정당인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을 허용해 준 것이 모든 문제의 발단이긴 하지만 현재 꼼수정당 하는 짓은 민주당이 미래통합당을 능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의 꼼수는 월드 베스트급이며, 꼼수의 극치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누구 머리에서 나온 꼼수인지 '꼼수 지능범 당'이라고 불릴 만하다'라며 '그러면서 '꼼수 선거운동'에 대해 표현의 자유라고 발끈하는 건 보기에도 역겹다. 본인들이 하면 무조건 옳고 정의롭고 당연한 것이고 남들이 하면 무조건 나쁘다고 비난하는 민주당의 태도는 내로남불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특히 '집권여당이면 여당답게 행동하길 충고한다. 정당 이름이 분명히 다른데도 정책공약부터 상징 색깔, 구호까지 일치시켜 활동하는 건 유권자 혼란을 부추긴다는 점에서 공정선거 정신을 훼손하는 일이다. 선관위의 단호하고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선대위 대변인은 '한국 정치사상 처음으로 이번 총선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시도되고 있다. 그러자 비례위성정당이라는 꼼수가 등장하더니 선거 유세에서도 온갖 편법과 꼼수가 등장하고 있다'며 '선관위는 보다 엄격하게 불법 선거운동을 단속해야 할 것이고, 유권자들은 보기 민망한 꼼수와 편법을 단호하게 표로 심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3일에는 정의당도 꼼수 선거운동이라며 비난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3일 브리핑에서 "거대양당의 꼼수 선거운동이 가관이다. 비례위성정당과 한몸정당임을 알리기 위해 선거법을 요리조리 피해가며 갖은 수를 쓰고 있다. 비례위성정당 자체가 꼼수정당이니 선거운동도 꼼수운동이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은 그야말로 똑같이 생긴 유세버스를 운행했는데, 두 버스 디자인에서 '4월 15일'이라는 글자 중 '1'과 '5'의 크기만 키워놨다. 누가봐도 민주당의 기호 1번과 시민당의 기호 5번을 함께 알리는 것으로 보이게 해놨다"며 "너무 대놓고 불법 선거운동을 감행하니 급기야 선관위가 제지를 했다고 한다. 당연한 조치이나 애초에 미래한국당의 정당 등록을 받아준 것부터가 패착이었다"고 주장했다.

kioo@kukinews.com

쿠키뉴스 조민규 kioo@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