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1938 0252020040459271938 01 01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5112000 1585985225000 related

나경원 딸 발언 '유감'이라는 與 비례당 "논란만 부추겨"

글자크기

더불어시민당 "나경원, 딸 보이며 가족문제 공개"

나 후보 딸의 "중국인 막지 않아 코로나 퍼졌다" 발언도 문제삼아

"미래통합당만 그런 주장 펼치며 정부 노력에 재 뿌린다"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당인 더불어시민당이 4일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를 겨냥해 “직접 유세차에서 자신의 딸을 보이며 가족 문제를 공개해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민당은 이날 논평에서 “나 후보는 그동안 딸과 관련, 대학 입학에서부터 스페셜 올림픽위원회 모집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 등 숱한 논란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

국회의원 선거 서울 동작을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가 2일 서울 동작구 태평백화점 앞에서 열린 선거출정식에 남편인 김재호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와 딸 유나씨가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후보는 지난 2일 동작구 태평백화점 인근에서 총선 출정식을 열었다. 이 자리엔 나 후보의 남편과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딸도 함께 했다. 연단에 오른 나 후보의 딸은 “이번에 코로나가 터진 이유가 정부에서 중국인을 안 막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코로나가 잡히도록 노력하자. 나경원 끝까지 달리자”라고 외쳤었다. 이를 두고 시민당이 “논란을 키운다”고 비판한 것이다.

시민당은 나 후보 딸의 발언도 문제삼았다. 시민당은 “나 후보 딸의 코로나 발언이 논란이다. 오직 통합당과 그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만이 정부가 중국인을 막지 않아서 코로나가 퍼진 걸 책임을 져야한다느니, 재난기본소득은 악성 포퓰리즘이라느니 하면서 사사건건 정부의 재난극복 노력에 재를 뿌리고 있다”고 했다.

[최연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