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1873 1112020040459271873 03 0301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4570000 1585985068000 related

다음주 한은 금통위, 유동성 추가조치 나올지 주목···나랏빚 규모도 발표

글자크기
서울경제

한국은행이 다음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의 통화정책 결정회의에서 유동성 관련 추가조치를 내놓을지 시장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은 금통위는 9일 이주열 (사진) 총재 주재로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연다. 이번 정례회의에선 금리를 동결할 것이란 관측이 많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이미 지난달 16일 임시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치인 연 0.75%로 0.50%포인트 낮춘 탓이다.

시장의 관심은 신용확대 등 유동성 공급과 관련한 추가 조치를 내놓을지에 쏠려 있다. 채권시장안정펀드가 이달부터 가동되고 한은이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을 통해 무제한 유동성 공급에 나섰지만, 회사채와 기업어음(CP) 시장을 중심으로 금융시장 불안은 남아있는 상황이다.

지난 2일 한은은 신용경색이 우려될 경우 증권사 등 비은행 금융기관에 직접 대출을 해주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다만 채권시장안정펀드와 무제한 RP 매입이 지난주부터 가동된 만큼 당장 추가 대책을 내놓기보다는 일단 상황을 지켜보려 할 가능성도 남아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오는 7일 지난해 국가부채 규모를 담은 2019회계연도 국가결산을 발표한다. 2018년 말 1,683조원에 달했던 국가부채가 얼마나 늘었을지 주목된다. 기재부는 이날 ‘월간 재정동향’ 4월호도 발간한다. 올해 1∼2월 국세가 얼마나 걷혔을지 주목된다. 1월에는 국세가 전년보다 덜 걷혀 앞으로 세수여건이 녹록지 않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새해 초부터 2011년 월간 통계 공표 이후 처음 적자를 기록했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