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1604 0012020040459271604 02 0213001 6.1.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3120000 1586050334000 related

이재명 "피하기 힘든 코로나 쓰나미 올 것…실질적 대비 해야"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코로나19 쓰나미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실질적 대비를 해야할 때”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방파제를 쌓아 파도를 막아왔지만, 이제 방파제로 감당할 수 없는 쓰나미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피하기 어려운 감염폭발에 대해 마음의 준비와 실질적 대비를 할 때”라고 했다.

그는 “추적조사가 불가능한 감염이 늘고 있고 수도권 감염의 절반이상을 입국자들이 차지하지만 입국자의 90% 이상이 우리국민인데다 국제관계를 단절하고는 살아남을 수 없다”며 “사전에 적절한 대응조치를 준비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신속하고 강력한 초기 대응으로 그래프 누르기(Flatting Graph)에는 어느 정도 성공하고 있지만, 감염병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우리의 노력으로 일정 정도 감염확산을 저지하고 급격한 감염폭발을 지연 시켜 온 것은 세계가 인정하는 성과지만, 글로벌 시대에 국제적 환경은 결코 독야청청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전망했다.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의 감염이 확산일로로 치닫고 있는데 대한 우려로 읽힌다.

이 지사는 “예상되는 감염폭발을 부인하고 회피할 것이 아니라 최후 보루인 행정은 언제나 최악을 대비해야 한다”며 “치료약과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상당 기간 코로나19와 강제동거를 피할 수 없겠지만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의료시스템이 잘 작동하면 큰 피해 없이 동거를 끝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비해 중환자 병상 3배 확보를 포함한 의료시스템 재구축과 경제적 피해 최소화, 도민 삶의 안정 대책 등의 준비에 착수했다.

경기도는 4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562명이다. 이 중 356명이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6명이 사망, 200명이 완치됐다.

김동성 기자 estar@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