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1549 0592020040459271549 08 0803001 6.1.7-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2782000 1585994335000

정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계속…19일까지 2주 연장

글자크기

방역당국이 통제 가능한 범위로 감염확산 방지 총력

(지디넷코리아=박수형 기자)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19일까지 2주간 연장키로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5일까지 시행키로 했지만 코로나19 해외 유입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수도권 등 지역 사회 감염 사례가 증가한 것을 고려한 조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통제 가능한 범위 내로 확진자 수를 줄이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을 2주간 연장한다고 4일 밝혔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우리 사회는 지난 2주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왔다”며 “많은 국민들께서 불편함을 참고 외출을 자제하고 모임이나 약속을 취소하는 등 동참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았다면 대량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던 사례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정부는 현재와 같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며 “2주간 연장을 통해 방역당국이 통제할 수 있는 범위 내로 코로나19 감염환자를 더 확실하게 줄이기 위해서다”고 강조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종교시설, 일부 실내체육시설과 유흥시설, 지자체가 지정하는 추가 업종은 운영이 지속 중단된다. 불가피하게 운영하더라도 1~2m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당국이 제시하는 준수사항을 따라야 한다.

집단시설의 통제는 이뤄지고 있지만 계속되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피로감을 느끼는 국민들의 참여가 줄어들어 일반시민 이동량이 늘기도 했다.

박능후 1차장은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1월 대비 신천지교회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2월말 약 40% 수준으로 크게 감소했다”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했던 지난 주에는 국민 이동량이 다시 16%정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의료 역량을 고려할 때 하루 평균 50명 이하로 환자 발생이 감소한다면 큰 부담 없이 중증환자를 아우른 안정적인 치료가 가능하다”며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닌 만큼 힘이 들더라도 앞으로 2주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지속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박수형 기자(psooh@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