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1520 0252020040459271520 01 01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2481000 1585982901000 related

박원순 "합리적 차별", 이재명 "쓰나미"...與 잠룡의 코로나 대응법

글자크기

박원순 서울시장 "저소득층 학생에 노트북 제공은 합리적 차별"

이재명 경기지사 "방파제로 감당 안될 코로나 쓰나미 몰려올 것"

여권의 대선주자로 꼽히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맞서 연일 강력한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정치권에선 “코로나 사태에 맞서 시민·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면서 질서까지 유지하는 행정력을 보여준다면 향후 이들의 대선 행보에도 탄력이 붙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박 시장은 4일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저소득층 학생에게 노트북을 빌려주는 것은 합리적 차별”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 지속으로 가장 어려운 것은 아마도 청소년들"이라며 "온라인 강의를 한다지만 시스템이 완비되지 않았고, 아예 컴퓨터나 태블릿을 보유하지 못한 학생도 수만 명"이라고 썼다.
조선일보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서울시, 교육청, 구청이 힘을 합쳐 쌍방 영상 회의가 가능한, 제대로 된 노트북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일 저소득층 학생 5만명을 포함한 서울 학생 총 8만여명에게 노트북을 빌려주겠다고 발표했다.

박 시장은 "재난은 가장 취약한 계층에 가장 깊이 영향을 미친다"며 "이 계층에 집중적, 차등적으로 더 많이 지원하는 게 옳고 평등이란 합리적 차별"이라고 했다. 이어 "아이들이 부모의 경제력 때문에 학습(기회)의 차이를 가진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공정한 출발선과 고통의 공평한 분담이 이 재난을 이기는 기본"이라고도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3일 밤 페이스북에서 ‘코로나 쓰나미’를 예상하며 실질적 대비를 제언했다. 이 지사는 "방파제를 쌓아 파도를 막아왔지만, 이제 방파제로 감당할 수 없는 쓰나미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피하기 어려운 감염폭발에 대해 마음의 준비와 실질적 대비를 할 때"라고 했다.
조선일보

이재명 경기지사/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는 방역당국의 전례 없는 대처에도 불구하고 감염속도가 너무 빠르다"며 "신속하고 강력한 초기 대응으로 그래프 누르기(Flatting Graph)에는 어느 정도 성공하고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감염병에 우리나라만 감염을 원천봉쇄하는 것은 가능한 일도 아니고 성공할 수도 없다"고 했다.

또 "우리의 노력으로 일정 정도 감염확산을 저지하고 급격한 감염폭발을 지연 시켜 온 것은 세계가 인정하는 성과이지만, 글로벌 시대에 국제적 환경은 결코 독야청청을 허용하지 않는다"며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불시착을 피할 수 없다면 경착륙 아닌 연착륙으로 충격강도를 줄이고 사전에 적절한 대응조치를 준비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예상되는 감염폭발을 부인하고 회피할 것이 아니라 최후 보루인 행정은 언제나 최악을 대비해야 한다"며 "치료약과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상당 기간 코로나19와 강제동거를 피할 수 없겠지만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의료시스템이 잘 작동하면 큰 피해 없이 동거를 끝낼 수 있다"고 했다.

[최승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