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1046 0102020040459271046 04 04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79465000 1585979466000

[월드피플+] 51년 해로한 부부의 비극…코로나19로 6분 차 세상 떠나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스튜어트(74)와 아드리안 베이커(72) 부부의 생전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려 51년을 행복하게 살아왔던 부부가 코로나19에 무너져 불과 6분 차이로 나란히 세상을 떠났다.

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플로리다 주 보인턴비치에 살았던 스튜어트(74)와 아드리안 베이커(72) 부부가 지난달 29일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이들 부부의 죽음이 안타까운 것은 코로나19가 닥치기 불과 3주전 까지만 해도 51년 간 해로하며 건강한 삶을 이어왔기 때문이다. 부부에게 병마가 찾아온 것은 지난달 중순 경. 먼저 몸 상태가 심상치 않음을 느낀 남편은 아내와 함께 병원을 찾았으나 특별한 치료를 받지못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이후 계속 상태가 악화되자 다시 병원을 찾았고 결국 지난달 19일에서야 입원할 수 있었다. 그리고 입원한 지 5일이 지난 24일 코로나19 양성 확진판정을 받았다.
서울신문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영상을 통해 경고하는 아들 버디 베이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프로미식축구리그(NFL)에서 에이전트로 일하는 아들 버디는 "아버지가 입원했을 당시만 해도 큰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여느 때 처럼 훌훌 털고 퇴원할 줄 알았다"면서 "당시만 해도 전세계가 폐쇄되고 스포츠 경기가 취소되기 전이라 그 심각성을 알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아들의 바람과는 반대로 아버지의 상태는 더욱 악화됐다. 설상가상 남편의 입원으로 상심에 빠져있던 부인 아드리안 역시 병원에 입원했다. 그리고 며칠 후 아들은 의사로부터 아버지가 살아남기 힘들다는 말을, 이어 다른 의사로부터 어머니 역시 상태가 더욱 악화돼 세상을 떠날 것이라는 비극적인 말을 듣고 고개를 떨궜다.

아들 버디는 "우리가 부모님을 위해 한 마지막 요청은 인공호흡기를 떼어낼 때 두 분을 같은 방에 있게 해달하고 한 것"이라면서 "병원 측은 부모님을 실제로 같은 방에 두었고 손을 잡고 있는 사진을 우리에게 보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아들이 이같은 사연을 트위터와 언론을 통해 공개한 이유는 있다. 버디는 "코로나19가 닥치기 전까지 부모님은 항상 건강했다"면서 "불과 며칠 만에 두 분의 목숨을 앗아갈 정도로 코로나 바이러스는 위협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가족의 비극을 교훈 삼아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사회적 거리두기, 자택 머물기 등의 지침을 따라야한다"고 강조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