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0712 0292020040459270712 06 0602001 6.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77660000 1585977729000 related

'뭉쳐야찬다' 현 국가대표 코치 최태욱 "안정환, 손흥민 보다 드리블 센스 뛰어나"

글자크기
OSEN

'뭉쳐야찬다' 제공


[OSEN=박판석 기자] 현 국가대표 코치 최태욱이 전성기 시절의 안정환과 손흥민, 이강인 선수의 축구 실력을 전격 비교한다.

내일(5일) 밤 9시에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최태욱이 2002년 월드컵을 장악한 안정환의 전성기 시절 기량을 생생하게 증언한다. 특히 어떤 선수도 넘볼 수 없는 강점을 꼽으며 안정환의 어깨를 하늘로 솟구치게 할 예정이다.

이 날 ‘어쩌다FC'의 스페셜 코치로 등장한 김태영과 최태욱은 전설들로부터 얄궂은 질문 세례를 받는다. 그 중 최태욱은 전성기 시절의 안정환과 현재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는 손흥민, 이강인 선수 중 누가 가장 기량이 뛰어난 지 비교해달라는 질문에 명쾌한 대답을 내놓는다.

2002년 월드컵을 함께 뛴 선배 안정환과 현 국가대표 코치로서 손흥민, 이강인을 모두 겪어본 최태욱은 “세 선수의 플레이가 각각 다르지만 드리블 센스는 선배가 최고”라며 한껏 치켜세운다. 이에 안정환은 숨길 수 없는 진실의 광대를 보여준다고.

이어 전설들은 안정환 감독의 훈련 스타일이 올드하지 않은지, 한층 더 발칙한 질문으로 안정환의 심기를 건드린다. 최태욱은 “예전 훈련과 최신 훈련을 믹스해서 훈련한다”라며 올드한 훈련법으로 타이어 끌기를 꼽는다. 그러자 전설들이 일동 격한 공감과 함께 폭풍 같은 하소연을 쏟아내 안정환이 한숨을 토해냈다는 후문.

또한 ‘ 뭉쳐야 찬다’의 찐 애청자임을 밝힌 김태영은 “‘어쩌다FC' 초반 경기를 보고 배꼽잡고 쓰러졌다”며 팩폭을 더한다. 그러면서 “현재 일취월장한 전설들의 실력은 안정환 감독의 코칭력”이라고 밝혀 안정환의 위신을 다시 한 번 세워준다.

칭찬과 팩폭으로 안정환 감독을 들었다 놨다하는 스페셜 코치 김태영, 최태욱과의 유쾌한 토크는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인다.

안정환의 전성기 시절 기량 증언부터 훈련 스타일의 소견까지 가감없는 팩폭을 투하할 스페셜 코치들의 입담 드리블은 오는 5일 9시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