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0646 0022020040459270646 01 0106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56427063 false true true false 1585977273000 1586057201000 related

미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 수도권 상공 비행…대북 감시

글자크기
중앙일보

미국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 미 공군 홈페이지 캡처


미 공군 정찰기가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모습이 4일 포착됐다. 북한이 지난달 29일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가운데 북한의 특이 동향을 감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4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국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가 이날 수도권과 강원도 상공을 비행했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 RC-135W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미군 정찰기가 포착된 것은 지난달 31일 이후 나흘만이다. 당시엔 미 해군 정찰기 EP-3E가 수도권 상공 등을 비행했다.

EP-3E는 신호정보(시긴트) 수집 및 정찰을 담당하는 항공기로, 지상과 공중의 모든 신호를 포착해 분석한다

이번 정찰 비행이 기존 계획에 따른 통상적인 작전일 수도 있지만, 북한의 추가 발사 관련 특이 동향이 파악돼 이를 감시하는 차원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은 지난 3월 29일 오전 6시10분께 원산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했다. 이는 약 30㎞ 고도로 230㎞ 가량을 날아갔다. 두 발사 간격은 약 20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