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0555 0022020040459270555 02 02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76730000 1585976780000 related

대구 의료지원 간호사… 장수 부모 집서 격리중 코로나 확진

글자크기

대전 보훈병원 소속 간호사, 복귀 후 격리

지난달 8~22일 계명대동산병원 의료지원

22일·30일 검사 때는 음성, 세번째서 양성

대구로 의료 지원을 다녀온 뒤 자가 격리 중이던 40대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앙일보

지난달 13일 대구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도는 대전 보훈병원 소속 간호사인 A씨(42·여)가 장수군의 부모 집에서 자가 격리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A씨의 확진으로 전북지역 코로나19 감염자는 16명으로 늘어났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8일부터 22일까지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으로 의료지원을 다녀왔다. 복귀 뒤에는 정부 지침에 따라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5일까지 장수군의 부모 집에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A씨는 의료지원 마지막 날인 22일과 지난 30일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2일 콧물과 가래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나타나 세 번째 검사를 진행했다. 결과는 ‘양성’으로 나왔다. 그는 지난달 29일에도 기침과 근육통 등의 증상이 있었다고 한다.

전북도 관계자는 “간호사인 A씨는 자가격리를 충실히 이행해 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다만 그를 관리해준 부모에 대해서는 예방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지난 1일 전주역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승객들을 대상으로 개인방역 물품과 홍보물을 전달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동참해 줄것을 호소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전북도와 군산시는 자가격리 장소에 휴대전화를 놓고 외출한 베트남 국적 유학생 3명을 확인, 이 같은 사실을 법무부에 통보했다. 이들은 지난 28일~4월 1일 입국했으며 최근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고 원룸에서 자가 격리 중이었다.

당국은 이들이 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대처할 방침이다. 법무부는 이들의 추방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진호 기자, 전주=김준희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