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0543 0252020040459270543 01 01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85976704000 1585979742000 related

김종인 "총선 여론조사? 신경 쓰지 마라"

글자크기

부산 선대위 회의서

"여론조사 판세, 선거 결과와 일치 안해"

文정권 겨냥해선 "매우 무능, 상황 파악 제대로 못해"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4일 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에 비해 ‘열세’라는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신경 쓰지 말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통합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개인적으로 여러 선거를 경험한 바 있지만 초기에 나타나는 여론조사 판세라는 것이 절대로 선거 결과와 일치하지 않는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며 통합당 총선 후보들을 격려했다. 지금은 여론조사에서 통합당 후보들의 지지율이 떨어지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를 그대로 믿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언론에 보도되는 여론조사에 너무 신경 쓰지 말라”고 했다.

조선일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4일 부산 남구의 한 도로변에서 이언주(남구을) 후보자의 유세차량에 올라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후 기자 간담회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대표가 민주당 이낙연 후보에 비해 ‘열세’라는 여러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도 “따라가는 사람이 유리할 수도 있다”며 “지금 누가 훨씬 더 유리하다고 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에 대해선 “매우 무능하다”며 “상황 파악을 제대로 할 줄 모르는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확산 사태가 지나가면 ‘경제 코로나’가 물밀 듯이 닥칠 텐데 이런 상황을 과연 극복할 수 있을 것인가”라며 “지난 3년간 이분들(문재인 정권)의 경제 실정으로 봤을 때 거의 불가능하다”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과거 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국가였는데, 굉장히 빠른 추락(하는 국가)으로 바뀌었다”며 “(현 정권엔) 지금부터 전개되는 엄청난 경제 현실을 극복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고 했다.

이날 선대위 회의에는 통합당의 비례당인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와 조경태 부산·울산·경남 권역 선거대책위원장, 서병수 부산 공동선대위원장, 이진복 총괄선거대책본부장 등 선대위 지도부와 부산지역 후보들이 참석했다.

[최연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