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0347 0182020040459270347 05 0507003 6.1.7-RELEASE 18 매일경제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85975180000 1585975207000

美 언론의 지적 "MLB, 격리후 시즌 진행? 실현 가능성 낮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시즌 개막이 늦어진 메이저리그, 선수들을 격리시킨 가운데 시즌을 진행할 수 있는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디 어슬레틱' 칼럼니스트 켄 로젠탈은 4일(한국시간) 자신의 칼럼을 통해 메이저리그가 격리된 상태에서 개막할 가능성을 따졌다.

앞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나 미국프로농구(NBA)는 잔여 시즌을 전구단을 한곳에 모아놓고 치르는 방안이 아이디어로 제기됐다.

매일경제

구단들을 한곳에 모아놓고 시즌을 치르자는 아이디어가 제기되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메이저리그도 이론상으로는 이같은 방식이 가능하다. 스프링캠프 구장들이 모여 있는 애리조나, 혹은 플로리다에서 선수들을 격리해놓고 무관중으로 시즌을 치르는 것이다. 앞서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도 이같은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로젠탈은 이에 대해 "아주 복잡한 문제이며, 논란이 될 여지가 충분하다"며 실현 가능성이 낮다고 전했다. 상식적인 내용이다. 일단 지역, 주, 연방 정부의 협조가 필수적인데 이들이 이같은 계획에 쉽게 동의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선수들을 격리한다고 해도, 위험 요소가 너무 많다. 선수뿐만 아니라 구단 직원, 심판, TV 중계진, 호텔 직원, 버스 운전수 등 주변 인원들의 건강 문제까지 신경써야한다.

참가자들을 꾸준히 검사하면 될 일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이 역시 쉬운 문제는 아니다. 적지 않은 인원을 검사해야하고, 누구든 아픈 사람이 나오면 격리하고 치료해야한다. 적지 않은 의료계의 도움이 필요하다. "이 공중 보건 위기에서 정당화될 수 없을 것"이라는 것이 로젠탈의 생각이다.

메이저리그는 지난 1, 2차 세계대전 당시에도 경기를 진행하며 국가적으로 원기를 회복시키는 역할을 했다. 이번에도 같은 역할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그러기에 지금 상황은 너무 처참하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4일 현재 미국 내 확진 환자는 21만 3600명이며, 479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로젠탈은 "현재 국가 상황을 봤을 때, '격리 계획'은 가장 빨리 야구가 개막할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이다. 그리고 그 계획은 실행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최소 무관중 경기라도 야구를 보기 위해서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