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9708 0032020040459269708 01 0105003 6.1.11-RELEASE 3 연합뉴스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5969806000 1585969815000 related

[총선 D-11] 나들목·아파트·공원 틈새 공략 나선 광주·전남 후보들

글자크기
연합뉴스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광주·여수=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을 맞은 4일 광주와 전남에서 유세 경쟁이 달아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인파 속으로 뛰어드는 선거 운동이 사라졌으나 얼굴과 이름을 한 번이라도 더 알리려는 후보자 행보가 곳곳에서 이어졌다.

후보들은 전통시장이나 번화가 대신 주말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 유권자를 찾아 틈새 공략에 나섰다.

광주정치 1번지로 불리는 동남을 선거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후보가 유세 차량을 타고 주요 도로 나들목과 아파트단지 주변을 누볐다.

이 후보는 자동차를 타고 이동하거나 집 안에 머무는 시민에게 목소리를 전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현역 의원인 민생당 박주선 후보는 가벼운 산책에 나선 유권자를 만나고자 무등산 국립공원과 푸른길 공원을 찾았다.

박 후보는 생필품을 사러 외출하는 시민을 찾아 대형마트 주변에서 선거운동을 이어간다.

동구청장을 지낸 무소속 김성환 후보는 짜인 일정 없이 아파트단지와 상가 등을 돌며 '게릴라 유세'를 펼쳤다.

김 후보는 코로나19 시국을 고려해 선거운동원 없이 홀로 유세차를 타고 다니며 골목골목을 다녔다.

이들 세 후보와 경쟁하는 정의당 최만원·국가혁명배당금당 이향숙 후보도 거리 인사와 공약 알리기로 유권자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검사 출신 선후배가 고향에서 양강 구도를 이룬 전남 여수갑 선거구에서도 후보들이 표심 다잡기에 힘을 쏟았다.

여수시장을 지낸 민주당 주철현 후보는 코로나19를 우려해 전화 통화와 SNS 활동으로 비대면 선거운동에 주력했다.

현역인 무소속 이용주 후보는 자기 이름의 '용(龍)'자를 따 선거운동원으로 조직한 공룡군단을 이끌고 전통시장과 마트 주변에서 유권자 눈길 잡기에 전력을 걸었다.

미래통합당 심정우·국가혁명배당금당 장수희 후보도 지역 유권자에게 존재를 각인시키느라 분주한 주말을 보냈다.

현역 프리미엄을 앞세운 민생당은 광주에서 야권 바람을 일으키고자 김종배 선대위원장이 지역 후보 선거캠프를 순회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