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9217 0032020040459269217 03 0304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67157000 1585967161000 related

코로나19 여파로 충북 경제 휘청…피해 규모 4천억원 넘어

글자크기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충북의 경제 피해 규모가 4천억원을 넘어섰다.

연합뉴스

'코로나19' 경제 먹구름(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4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 기업체·소상공인·관광업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피해 사례를 접수한 결과, 전날 기준 1만1천116곳이 4천175억4천만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제조업 공장 등 136개 업체는 부품 재고량 부족, 원자재 수급 비상, 유통 매출 감소, 수출 지연·취소 등으로 612억4천만원의 피해 신고를 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부품 16곳, 화장품·뷰티 17곳, 바이오·제약·의료기기 13곳, 반도체·태양광 5곳, 전기·전자 12곳, 기계·뿌리산업 14곳, 농업·식품·유통 21곳, 기타 38곳이다.

소상공인은 1만941명이 3천521억원의 피해를 봤다고 신고했다.

관광업계 역시 39개 업체가 42억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관광업계는 청주국제공항의 하늘길이 막혀 직격탄을 맞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승객이 감소하면서 중국 노선을 포함한 청주공항의 모든 국제선 운항이 중단됐다.

제주행 국내선 운항 횟수도 2월 말 이후 30편 이상 감소했다.

도는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기업 및 소상공인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한다.

도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정부 특별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전통시장 상인이나 소상공인의 임대료를 깎아주는 '착한 임대로 운동'도 확산해 도내 임대인 325명이 동참했으며, 801개 점포가 혜택을 보고 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