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8863 0182020040459268863 04 04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65709000 1585965738000

코로나19 긴급사태 임박 일본, 의료붕괴 될까봐 `전전긍긍`

글자크기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긴급사태 선언이 임박한 일본이 의료 시스템 붕괴를 예방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4일 요미우리(讀賣)신문 보도에 따르면 도쿄는 코로나19 환자 증가에 대비해 병상 4000개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으나 아직 750개밖에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750개 중 704개는 3일 현재 입원 환자가 사용 중이다.

다른 지방자치단체도 병상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

가나가와(神奈川)현은 2800개를 목표로 했으나 170개 확보하는 데 그쳤고 오사카부(大阪府)와 효고(兵庫)현은 각각 3000개, 500개를 목표로 하고 있으나 600개, 246개에 불과하다.

결국 일본 후생노동성은 병상 부족을 피하기 위해 확진자의 상태를 구분해 대응하도록 하는 지침을 3일 광역자치단체에 통지했다.

현재는 확진자를 원칙적으로 모두 입원시키고 있으나 앞으로는 경증 환자 등은 병원 이외의 장소에서 건강을 회복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고령자, 심장·호흡기 지병이나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 임신부 등을 제외한 경증 또는 무증상 확진자 중 의사가 입원이 필요 없다고 판단한 이들은 집이나 숙박시설 등 의료 기관이 아닌 곳에 수용한다는 계획이다.

숙박시설에는 의료 담당 직원을 상주시키고 감염 확산을 막도록 공간을 구분하도록 한다. 아울러 소독 및 음식 제공 등을 지원한다.

경증 환자를 병원 외 시설에 수용해 중증이거나 병세가 악화할 가능성이 있는 이들을 집중적으로 치료할 여력을 확보한다는 구상인 셈이다.

아베 총리는 3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인공호흡기 확보 등을 포함해 중증 환자에 중점을 둔 의료제공 체제 정비를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의료장비업체인 데루모는 에크모 생산량을 2배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마스크 매만지는 아베 일본 총리 (도쿄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 쓰고 있던 마스크를 조절하고 있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 하루에만 241명 늘어나는 등 연일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ymarsha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코로나19 집단 감염 의심되는 도쿄의 병원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병원 등 시설을 매개로 한 집단 감염이 의심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29일 코로나19 원내 감염이 의심되는 일본 도쿄도(東京都) 다이토(台東)구 소재 에이주소고(永壽總合)병원에 불이 밝혀져 있다. 2020.3.29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