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8647 0372020040459268647 01 0101001 6.1.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64599000 1585964605000 popular

이재명 “이제 시작되는 감염폭발..의연하게 맞닥뜨리고 대비해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피하기 어려운 감염폭발..마음의 준비를 하고 실질적 대비를 할 때’라는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중앙정부와 경기도의 방역행정에 적극 협조해 주신 점에 대해 도정을 대신 책임지는 지사로서 존경의 마음을 담아 깊이 감사드리며 한편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도민 여러분께서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큰 고통을 겪으시는데 대해 송구스럽다는 말씀 드립니다”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19는 방역당국의 전례 없는 대처에도 불구하고 감염속도가 너무 빠릅니다. 신속하고 강력한 초기 대응으로 그래프누르기(Flatting Graph)에는 어느 정도 성공하고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감염병에 대해 우리나라만 감염을 원천봉쇄하는 것은 가능한 일도 아니고 성공할 수도 없습니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감염병 대응은 초기에는 뿌리를 뽑는 봉쇄정책을 추구하지만 봉쇄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확산감소와 피해최소화라는 완화전략으로 옮겨갈 수밖에 없고 우리는 이미 완화전략으로 무게중심을 옮겼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독일 인구 40~70%가 감염될 수 있다는 메르켈 총리의 발언이나 인구의 60% 이상이 감염돼야 수그러들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우울한 전망을 무책임한 비관으로만 치부해도 안되고 미국과 유럽의 감염확산 상황을 외면한 채 '우리만 피해갈 수 있다'고 과신해서도 안됩니다”라고 했다.
헤럴드경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방파제를 열심히 쌓아 파도를 막아왔지만 이제 방파제로 감당할 수 없는 쓰나미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추적조사가 불가능한 감염이 늘고 있고 수도권 감염의 절반이상을 입국자들이 차지하지만 입국자 90% 이상이 우리국민인데다 국제관계를 단절하고는 살아남을 수 없는 것이 우리 실정입니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불시착을 피할 수 없다면 경착륙 아닌 연착륙으로 충격강도를 줄이고, 사전에 적절한 대응조치를 준비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합니다. 불시착 준비에는 승객들의 마음의 준비도 포함됩니다”라고 했다.

그는 “도민 여러분의 수준 높은 참여와 협조, 의료진의 헌신, 공직자들의 노력으로 우리 경기도는 코로나19 감염그래프 우하향이나 소멸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우상향 시기와 각도는 상당정도 완화하는 성과를 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감염폭발을 애써 부인하고 회피할 것이 아니라 의연하게 맞닥뜨리고 대비해야 합니다”라고했다.

이어 “지나친 비관도 옳지 않지만 지나친 낙관도 경계해야 합 니다. 특히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최후보루인 행정은 언제나 최악을 대비해야 합니다. 제거하고자 했지만 치료약과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상당기간 코로나19와 강제동거를 피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빠른 속도가 위협적이지만 다행히 치명률은 낮아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의료시스템이 잘 작동하면 큰 피해 없이 동거를 끝낼 수 있습니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도민 여러분, 이 난관을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물리적 거리는 두되 사회적 연대의 제고를 부탁드립니다. 경기도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중환자실을 포함한 의료시스템을 철저히 확보하고 경제적 피해 최소화와 도민 삶의 안정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준비를 하겠습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보다 더한 대내외적 난관도 모두 이겨내 온 위대한 국민입니다. 선진적 방역 의료시스템과 모두의 노력으로 지금의 위기는 극복되고 새로운 오히려 새로운 기회가 되어 앞길을 더 크게 열어 줄 것으로 확신합니다”라고 덧붙였다.

deck917@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