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8561 0972020040459268561 05 0506001 6.1.8-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63969000 1585964169000

'김학범호 한숨 돌렸다'…FIFA, 내년 도쿄 올림픽 1997년생 출전 허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김학범호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도쿄 올림픽이 1년 연기된 가운데 국제축구연맹(FIFA)이 1997년생의 출전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FIFA는 4일(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년 연기된 도쿄 올림픽 남자 축구 부문 출전 자격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도쿄 올림픽 연기가 확정되면서 남자 축구 출전 선수들의 연령 제한 문제가 대두됐다.

올림픽 남자 축구는 23세 이하(U-23) 선수들과 함께 연령 제한이 없는 3명의 와일드카드 선수들이 출전 가능하다.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내년 만 24세가 되는 1997년생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 여부가 문제가 됐다.

이에 대한축구협회는 FIFA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공문을 보냈고, 결국 1997년생 선수들의 출전이 가능하게 됐다.

이 소식은 김학범호에도 호재가 됐다.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해 치러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학범호의 경우 당시 대회에 참가한 23명의 선수 중 11명이 1997년생이었다.

올림픽은 아시안게임과 함께 병역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회인 만큼 1997년생 선수들은 이번 결정으로 한숨을 돌리게 됐다.

한편 FIFA 실무그룹은 오는 6월까지는 모든 남녀 A매치를 무기한 연기할 것을 권고했다. 도쿄 올림픽 여자축구 예선도 포함된다. 6월로 미뤄졌던 한국-중국 도쿄 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플레이오프(PO)도 또다시 연기된다. FIFA U-20 여자 월드컵과 U-17 여자 월드컵 일정도 미뤄졌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