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8372 0522020040459268372 01 0103001 6.1.8-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63020000 1586225680000 related

[격전지 GO!] 개발공약 앞세운 고민정·오세훈, 광진을 대전 승자는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현우 김태훈 기자 = 수도권 야권 캠프 관계자들은 한목소리로 "우리는 잃을 것이 없다"고 말한다. 더불어민주당은 현재 서울시 25개 자치구중 서초구만 제외한 나머지 24개 구에서 구청장과 구의회를 석권했다. 여기에 더해 서울시장과 대통령도 민주당이다. 야권으로서는 공약을 내놓더라도 추진력에서 의심을 받기 쉽다. 하지만 이는 야권으로서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 '정권심판론'의 근거가 될 수 있어서다.

서울 광진을은 민주당에 친화적이다. 이 곳에 두 차례 서울시장을 지낸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가 만만찮은 관록으로 도전했다. 게다가 현역의원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5선을 지내는 동안 쌓인 불만도 적지 않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최상수 기자 = 4·15 총선에 출마하는 서울 광진구을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열린 선거 출정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4.02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오세훈의 지역 개발 공약 "그래서 집값은요?"

광진구와 붙어있는 성동구는 '마·용·성(마포·용산·성동 등 부동산 가격이 폭등한 지역)'에 포함되며 집값이 고공행진을 달렸다. 광진구 집값 상승은 그에 미치지 못했다.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2017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성동구 종합주택지수는 20.92%가 오른 반면, 광진구 집값은 14.51% 오르는데 그쳤다.

고민정 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통합당 후보 둘은 각각 ICT허브 유니콘밸리 조성·KT부지 문화예술중심지화 등 지역 개발 공약을 우선적으로 꺼내들었다. 동부지검 옛 부지와 KT 통신시설이 있던 자양동 680의 63 일대 '자양1재정비촉진구역'을 활용한다는 방안이다. 주변 지자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됐다는 지역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 외 공약도 큰 차이는 없다. 오 후보는 국공립어린이집 2배 확충·어린이놀이터 일부 실내화 등을, 고 후보는 교육·보육 복합 클러스터 조성 공약을 냈다. 차이가 있다면 고 후보는 1인가구지원플랫폼 '광진원타운' 조성 공약을 내놨고 오 후보는 귀가길 안전을 위한 골목길 안심센터를 조성하겠다는 점이다.

공약 다툼에서 남은 것은 추진력이다. 오 후보는 서울시장과 국회의원을 지낸 경력을 강조한다. 주민 요구가 행정으로 연결되고 현실화된다는 매커니즘을 잘 알고 있다는 의미다. 오 전 시장은 3일 출근길 유세에서 "한 달 만에 온 후보 공약과 1년간 지역에서 준비한 오세훈의 공약, 어떤 공약이 광진을을 살릴지 지혜로운 선택을 기다리겠다"라고 말했다.

반면 고 후보는 국회의원·구청장·시장·대통령으로 이어지는 실현가능성을 내세운다. 고 후보는 지난 2일 민주연구원과의 정책협약식에서 "민주연구원과의 정책협약은 광진을 위해 민주당 원팀이 움직인다는 신호탄"이라고 강조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도 "광진 발전 공약을 집권당의 싱크탱크가 책임지고 뒷받침하겠다"고 지원을 약속했다.

구의역 먹자골목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40대 남성은 "오 후보가 경력과 지식이 더 풍부해보인다"라며 "민주당이 구청장·시의원·구의원·국회의원까지 모두 가져갔다지만 제대로 할 줄 아는 사람이 없으니 제자리걸음"이라고 꼬집었다. 구의동에서 자취를 한다는 20대 고씨는 "집값이 오르면 피해보는 사람은 집이 없는 젊은 사람들"이라며 "민주당 후보를 지지한다"고 전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동부지검 옛 부지와 KT 통신시설이 있던 자양동 680의 63 일대 '자양1재정비촉진구역'. 2020.04.03 withu@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6번 총선 동안 민주당 지지한 여당 텃밭, 심판론으로 균열 내려는 吳

현재 광진을 현역 국회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역풍이 아니었더라면 6선도 가능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자양 3동에서 만난 62세 김씨는 3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추미애를 지지해왔고 이번에도 민주당 여성 후보인 고 후보를 찍을 것"이라며 "추미애가 남긴 과제를 앞으로도 잘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광진을 지역구는 신설 이후 치른 6차례 총선에서 모두 민주당이 승리했다. 추 장관이 탄핵 역풍으로 낙선한 17대 총선에서도 민주당 계열인 김형주 열린우리당 의원이 당선될 정도로 여권 텃밭으로 분류된다. 화양시장에서 분식을 파는 50대 남성 이모씨는 "호남향우회가 끈끈한 곳"이라며 "출신만 따진다면 오세훈 후보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그는 "고민정 후보가 추미애 의원만큼 무게감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선거가 다가온다는 점도 고 후보에게 고무적인 모양새다. 지역에서 일찍 터를 닦아온 오 후보와 달리 고 후보는 지난 3월 초에야 캠프를 열었다. 게다가 고 후보는 코로나19 탓에 대면접촉보다 출퇴근 인사나 유튜브 홍보에 집중해왔다. 하지만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3일 고 후보 출근길 유세 현장에서 만난 50대 남성은 "어느 순간부터 고민정·오세훈 이야기가 주변에서 나오기 시작했다"며 "선거 분위기가 나면 날수록 민주당 텃밭인 만큼 고 후보가 유리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뉴스핌

지난달 3월 초 여론조사에서는 고 후보가 밀리거나 비등한 모양새였지만 선거가 다가오면서 서서히 격차를 벌리고 있다. 지난 2월 29일부터 지난달 1일까지 뉴시스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서울 광진구을 선거구 거주 만18세 이상 유권자 5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2%p, 자세한 사안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고 전 대변인은 46.1%, 오 전 시장은 42.0% 지지율을 기록했다.

KBS와 한국일보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가 지난달 12일부터 14일까지 광진을 거주 만18세 이상 유권자 500명을 대상으로 한 가상대결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 자세한 사안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고 후보는 43.3%를, 오 후보는 32.3%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15.3%였다.

지난달 29일 입소스가 중앙일보 의뢰로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에서는 고 후보가 47.1%, 오 후보는 38.4%로 집계됐다. 여론조사만 보면 양 후보 지지율이 엎치락뒤치락 하면서도 고 후보가 앞서는 모양새다.

하지만 민주당을 지지하지만 후보가 마음에 차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대학 시절부터 구의동에 살았다고 밝힌 30대 직장인은 "고 후보는 청와대 경력 말고 무엇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을 찍었는데 이번 선거는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자신을 취업준비생이라고 밝힌 오창우(27)씨도 "고 후보는 처음이라 믿음이 안 간다"며 "취업이 어려운 현 상황에 대한 불만으로 오 후보를 찍을 것"이라고 일종의 '정권심판론'을 언급하기도 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오세훈 미래통합당 광진을 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열린 선거운동 출정식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04.02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가 변수…학부모 투표하러 나올까

이번 선거는 코로나19가 여전한 가운데 진행된다. 광진구에서는 3일 기준 확진 환자가 7명,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 대상자가 295명에 이른다. 이날 만난 시민들 중에서도 코로나 탓에 투표를 꺼리는 사람이 있었다. 그러면서도 정부 방역이 높은 평가를 받는 만큼 고 후보에게 이점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코로나 탓에 8살 아이를 학교가 아닌 학원에 보낸 40대 주부 이씨는 "뉴스에서 한국 정부가 코로나 대응을 잘한다는데 민주당에 한 표를 줄지 고민하고 있다"며 "학부모 입장에서는 함께 아이를 키우는 고 후보가 더 낫지 않겠나"라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오 후보가 교육 공약을 냈다는데 그것도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아이와 함께 마트를 가던 가정주부 40대 유씨는 "고 후보에게 표를 주고 싶다"면서도 "아이 키우는 사람들은 모두 불안해서 투표를 하러갈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을 후보가 3일 건대입구역 인근에서 지지자와 사진을 찍고 있다. 2020.04.03 withu@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양시장에서 분식집을 운영하는 김승수(49)씨도 "최근에 조금 나아지긴 했다만 여전히 코로나 탓에 장사가 쉽지 않다"라면서도 "정부를 믿는 만큼 여당 후보가 나을 거 같다"고 말했다.

구의동의 한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24살 김씨는 "코로나로 이 난리인데 투표하러 많이 가겠냐"라며 "이 지역에서 20년 살았지만 선거가 지나고 무엇이 바뀌었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자양2동 아파트 거주민이라 밝힌 40대 주부는 "저번에 민주당을 찍었지만 이번에는 통합당을 찍을 것"이라며 "요새 힘들다는 사람이 많은 만큼 통합당이 이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2일 공개한 '국회의원 선거 관심도 및 투표참여 의향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유권자는 72.7%로 나타났다. 같은 응답이 63.9%에 그쳤던 2016년 20대 총선 직전 조사보다 월등히 높다. 양당 핵심 지지층에 더해 중도층도 투표 의사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광진을 결과도 '뚜껑을 열어봐야' 알 것으로 보인다.

with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