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7909 0672020040459267909 01 0102001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60090000 1585960701000 popular

정 총리 "강도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

글자크기

"해외상황 심각…언제까지 지속될지 예측 어려워"

"막대한 희생 잘 알아…긴장 풀 상황 아냐"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홍선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 “앞으로 일정 기간 강도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방역과 의료전문가 의견과 지역사회 의견도 다르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하는 것이 막대한 희생과 비용을 수반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지금은 절대 긴장을 풀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여기서 느슨해지면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처럼 사라질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해외유입과 산발적 지역사회 감염으로 인해 정부가 오는 5일로 끝나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분간 연장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발생 후 모든 국민이 참여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왔고, 아이들의 개학을 위해 2주 전부터는 강도를 더욱 높인 결과 미국, 유럽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국내 감염은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크게 줄었다”며 “교회와 어린이집 등 밀집시설의 감염이 크게 확산되지 않은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다만 “상황은 여전히 엄중하다. 유학생 등의 해외유입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국내 감염도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는 수준까지는 이르지 못했다”면서 “등교 개학은 미뤄졌고 최대 인구밀접 지역인 수도권의 감염추세도 진정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해외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전세계 감염자는 순식간에 100만명을 넘어섰다”면서 “세계적 대유행이 언제까지 지속될 지 누구도 예측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많은 국민들께서 피로감과 무기력을 느끼고 있고, 전례 없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경제활동에 지장을 받으면서 생계에 위협을 받는 분들도 계신다”면서 “힘들더라도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에 계속 동참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을 찾는 가장 빠른 길이다. 정부는 국민 여러분께 하루라도 빨리 일상을 돌려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오늘 회의에서 논의한 후에 국민 여러분께 상세히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